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늦게 입장 죄송해”…‘음주운전’ 김새론 자필사과 [전문]

배우 김새론. 뉴시스

배우 김새론(22)이 19일 전날 적발된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음주 상태로 큰 잘못을 저질렀다”며 직접 사과했다.


김새론은 이날 오후 늦게 인스타그램에 “먼저 사고와 피해 상황을 정리한 뒤 늦게 입장을 전해 죄송하다”면서 자필로 쓴 사과문 사진을 올렸다.

그는 “어제(18일) 오전 8시께 강남에서 공공기물을 파손하는 사고를 냈다. 음주 상태로 큰 잘못을 저질렀다”면서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주변 상가 상인, 시민, 복구해준 분들 등 너무나도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다. 더 신중하고 책임감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그는 피해 상황과 관련해서는 “사고로 인한 피해는 회사와 함께 정리해 나가는 중”이라며 “마지막까지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촬영 중이고 준비하던 작품 제작에 차질을 줘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비롯한 제작진에게도 너무나 죄송하다.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리며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강조했다. 또 “불미스러운 사건에 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 내가 저지른 잘못에 스스로도 실망스럽고 너무나 부끄럽다”며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깊이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 죄송하다”고 했다.

앞서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도 이날 오전 공식 입장문을 내고 “김새론은 자신의 잘못을 깊게 반성하고 있다”며 “피해와 불편함을 겪은 분들과 파손된 공공시설 복구를 위해 애쓴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마음을 전한다 피해 복구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김새론은 전날 오전 8시께 서울 청담동 부근에서 음주운전해 변압기를 들이받는 등 사고를 낸 혐의를 받고 있다. 음주 감지기에서는 양성 반응이 나왔다.

김새론은 그러나 사고 당시 경찰의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거부하고 인근 병원에서 채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사고로 변압기가 고장 나 신사동과 압구정 일대가 약 4시간30분 동안 정전되며 주변 상권 일대가 피해를 입었다.

김새론은 또 이 사고로 첫 촬영을 앞둔 SBS TV 드라마 ‘트롤리’에서도 하차하게 됐다. 애초 김새론은 국회의원 ‘남중도’(박희순)·부인 ‘김혜주’(김현주)와 엮이는 ‘김수빈’ 역에 캐스팅됐지만, SBS는 이날 “김새론 소속사에서 사과와 함께 하차 의사를 밝혀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아래는 사과문 전문.
먼저 사고와 피해 상황을 정리한 뒤, 늦게 입장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합니다.

저는 어제 5월 18일 오전 8시경 강남에서 공공기물을 파손하는 사고를 냈습니다. 당시 저는 음주 상태로 큰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저의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주변 상가의 상인 분들, 시민 분들, 복구해 주시는 분들 너무나도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습니다. 더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습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사고로 인한 피해는 현재 회사와 함께 정리해 나가는 중이며 마지막까지 소통하고 적극적으로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또한 촬영 중인 작품과 준비하던 작품의 제작에 차질을 드리게 되어 동료 배우들과 스태프분들을 비롯한 제작진에게도 너무나 죄송합니다.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리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번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제가 저지른 잘못에 스스로도 실망스럽고 너무나 부끄럽습니다. 이런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깊이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