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경 법인카드 의혹’ 음식점 등 100여곳 압수수색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부인 김혜경씨가 대선 기간인 지난해 12월 19일 서울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 열린 예배에 참석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인천 계양을) 부인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관련 업소 등 10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3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최근까지 김씨가 법인카드를 사적 유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식당 등 10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법인카드 사용 내역과 관련된 음식점 다수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김씨의 법인카드 사용 내역 등의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국민의힘과 시민단체가 제기한 김씨 관련 의혹 전반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국민의힘은 지난해 12월 이 의원과 김씨, 전 총무과 별정직 5급 배모씨 등 3명을 직권남용과 국고손실 등 혐의로 고발했다. 국민의힘은 김씨가 이 의원의 경기지사 재임 시기인 2018년부터 3년간 배씨를 수행비서로 뒀다면서 “혈세로 지급하는 사무관 3년 치 연봉이 ‘김혜경 의전’에 사용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2월에는 김씨가 음식 배달과 집안일 등 사적 심부름에 공무원을 동원한 의혹, 개인 음식값을 경기도 법인카드로 결제하거나 타인 명의로 불법 처방전을 발급받게 한 의혹 등이 있다며 이들을 직권남용, 강요, 의료법 위반, 허위공문서작성·행사, 국고 손실, 업무방해, 증거 인멸 등 혐의로 추가 고발했다.

경기도는 법인카드 유용 의혹 등에 대해 특정감사를 벌인 뒤 지난 3월 배씨에게 횡령과 업무상 배임 혐의를 적용해 경기남부경찰청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고발장에는 배씨가 경기도청에 근무한 2018년 7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의 법인카드 사용내역 전체가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지난 4월 초 경기도청 총무과 등 사무실과 배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