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작은도서관서 더위·추위 피하세요”…경기도, 342곳 지원


경기도가 도내 작은도서관을 노인, 어린이 등 취약계층 등을 위한 무더위·혹한기 쉼터로 활용키로 했다.

경기도는 도내에서 운영 중인 총 1825개소의 작은도서관 가운데 342개소 작은도서관에 냉·난방비를 지원해 ‘무더위·혹한기 쉼터’로 활용한다고 7일 밝혔다.

작은도서관이란 대규모 예산·부지가 필요한 공공도서관 외 주민자치센터, 복지시설, 아파트, 교회 등에서 도민 접근 편의성을 위해 설치된 도서관을 말한다.

총 5억5000만원(시·군비 3억8500만원 포함)의 예산이 투입된다.

대상은 시·군에서 무더위·혹한기 쉼터로 요청한 작은도서관으로, 전기료, 가스비 등 냉·난방비를 지원한다.

여기에는 냉·난방기기 구입비를 지원하는 85개소 작은도서관도 포함된다.

냉·난방비는 연말까지 지원돼 여름에는 무더위 쉼터로, 겨울에는 혹한기 쉼터로 각각 활용될 예정이다.

도내 작은도서관들은 도와 시·군의 냉·난방비 지원을 바탕으로 다양한 독서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도민들을 맞이할 계획이다.

화성시 만세작은도서관의 ‘도서관에서의 1박 2일 야간행사’는 냉·난방비 지원을 바탕으로 하는 대표적인 독서 프로그램 중 하나다.

무더위·혹한기 쉼터로 운영될 작은도서관 342개소는 도서관별 운영 요일 및 시간이 각기 다르다.

따라서 이용을 원하는 도민들은 방문 전 경기도사이버도서관 ‘공지사항’에서 확인해야 한다.

도는 취약계층 쉼터 제공 등을 위해 2017년부터 도내 작은도서관을 무더위·혹한기 쉼터로 활용하고 있다.

이화진 도 평생교육국장은 “작은도서관이 정보제공자의 역할뿐만 아니라 무더위나 추위에 취약한 계층을 위한 나눔·소통 장소 역할도 수행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