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아끼라더니 내로남불”…마크롱, ‘제트스키 논란’으로 곤욕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휴양지에서 제트스키를 타는 모습이 언론에 포착돼 곤욕을 치르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국민들에게 향후 2년간 에너지 소비를 10% 줄이자고 말했는데, 정작 자신은 에너지 소비가 많은 제트스키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이다.

더타임스는 10일(현지시간) 마크롱 대통령이 최근 부인과 함께 대통령 별장이 있는 지중해의 브레강송 요새에서 여름 휴가를 보던 중 제트스키를 즐기는 모습이 연예 주간지 ‘브와시’에 게재됐다고 보도했다.

그는 지난주 휴가를 떠나면서 언론에 자신이 환경친화적인 카누를 탄다는 사실은 알리고 제트스키를 탈 때는 아무 말도 하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내로남불’ 논란마저 더해지고 있다고 한다. 제트스키는 자동차보다 연료 사용량이 더 많다. 마크롱은 2017년 대통령이 된 뒤 여름 휴가철에 제트스키를 즐기는 모습이 종종 포착됐다.

게다가 최근 한여름 열파 속에 프랑스 곳곳에서 산불이 일어나는 상황이라 그의 언행을 둘러싼 비판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유럽환경녹색당 소속의 산드린 루소 의원은 “그가 기후변화 문제를 제대로 인식하고 있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며 “오늘날 이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지 못하는 것은 범죄 행위나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