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지에 아파트 주치의?…“의사 집, 응급실 아니에요” [사연뉴스]


남편이 ‘소아과 의사’라는 사실을 동네 주민들에게 들킨 후 이사를 하게 됐다는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사연의 주인공은 일부 무례한 주민들로 인해 고통을 받았다면서 “의사네 집은 응급실이 아니다”라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4살 딸 아이를 키우고 있다는 A씨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A씨는 남편의 직업이 소아과 의사라고 소개하면서 “남편 병원과 20분 정도 걸리는 아파트로 이사를 왔는데, 같은 아파트 주민들 때문에 다시 (전에 살던) 시댁 근처로 이사한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우리 부부는) 아이들이 병원에 오면 안쓰러워한다. 다 딸 같고 그렇다”면서도 “이건 엄연히 남편이 (의사로) 병원에서 가운 입고 있을 때나 그렇다. 퇴근하고 집에서 밥 먹고, 쉬고, 잘 때도 의사는 아니지 않으냐”고 하소연했습니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의 털어놓은 사연은 이렇습니다. A씨의 남편은 동네에 작은 소아과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A씨는 이사를 온 후 조리원이나 어린이집에서 친해진 사람들에게도 남편이 의사라는 사실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절대 의사라고 말하면 안 된다는 남편의 당부가 있었기 때문에 “그냥 회사에 다닌다”고 했습니다.

그러던 중 남편의 병원에 다녀간 주민이 생기면서 동네에 소문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A씨는 “주변에 친했던 사람들이 서운하다는 얘기부터 말이 나왔다”며 “그러고는 슬슬 모르는 사람까지 카톡과 전화로 아이 영양제부터 ‘아이가 아픈데 어떻게 해야 하냐’를 묻는 등 괴롭힘이 시작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심지어 한밤중에 ‘응급실을 가야 하냐’ ‘아이가 치아가 아프다고 하는데 어떻게 해야 하느냐’ 등의 전화를 받는 일도 있었다고 합니다.

설상가상으로 A씨는 “(어떤 사람이) 아파트 단톡방에 아예 ‘○동 ○호 ○○아버님이 소아과 의사시니 아파트 어린이 주치의를 해주시는 게 어떠냐’는 말을 해서 단지 사람들이 다 알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A씨 남편은 아이가 아플 때의 대응 방법과 어떤 병원에 가야 하는지 등을 안내문에 담아 공유한 뒤 “퇴근하면 진료를 보지 않으니 개인적인 연락을 삼가 달라”고 말한 후 단톡방을 나갔다고 합니다.

이 사건 이후 A씨 역시 주민들의 연락을 잘 받지 않았고 밤에는 인터폰을 꺼놓았습니다. 하지만 A씨는 “주변 사람 중 유별난 사람들이 눈총을 주더라”며 “결국 등쌀에 못 이겨 이사를 한다”고 전했습니다. 그는 “워킹맘도 아니면서 어린이집을 보낸다”는 험담부터 남편이 동네 친구들과 술 먹는 것을 보고는 “의사가 술 먹고 진료한다” 등의 말이 오갔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는 “의사는 봉사직인 것처럼 자다 말고 나가서 아픈 아이를 봐줘야 하냐. 응급이면 응급실을 가라. 단지 내에서 우리 집까지 뛰어오면 5분은 더 걸리지 않냐”고 토로했습니다. 이어 “자는 사람 집까지 찾아와서 문 두드리는 건 아니지 않냐. 응급실 가시는 게 낫다고 하는 게 야박한 거냐”며 “일주일에 한두 번 이런 일 겪으면 사람이 정말 예민해진다. 하다못해 어른 아픈 것까지 물어보는 사람들도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해당 글에는 A씨와 비슷한 일을 겪었다는 누리꾼들의 댓글이 쏟아졌습니다.

자신을 약사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누군가의 시간을 빼앗고, 지식을 얻게 되면 그 사람에게 비용을 내야 한다는 기본적인 개념조차 없는 사람들이 많다”며 A씨에게 공감을 표했습니다. 또 다른 누리꾼은 “그래서 개인병원 의사들 병원 근처 집에 안 살고 직업 얘기도 절대 안 한다”며 “흔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외에도 “학원 강사인데도 이런 엄마들 많다. 문제집 추천부터 아이 숙제도 도와달라는 부탁을 받는데 막상 해주면 커피 한 잔은커녕 고맙다는 말도 듣기 힘들다” “의사 아니더라도 다 그렇다. 예체능마저도 이웃 주민이면 무료 교육이 가능할 거로 생각하더라” “남편이 회계사인데 주변에서 남편 직업 알게 되면 세무, 양도, 증여 등 세금 문제 공짜 상담받으려고 한다” 등의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A씨는 이사 날만을 기다린다며 “의사들도 사람이고 자영업자 혹은 직장인이다. 주변 의사를 너무 괴롭히지 말아달라”는 당부로 글을 마무리했습니다. 의사네 집을 응급실로 생각하는 일부 주민들 때문에 고통을 받았다는 A씨의 사연.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