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젠 피싱도 ‘010’으로… 발신번호 변조 피싱, 작년 2배 넘어

국민일보 DB

발신번호를 070에서 010이나 02로 조작한 전화금융사기 사례가 올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발신번호 거짓 표시 신고 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말 기준 발신 번호 조작이 확인된 사례는 5749건에 달했다.

지난해 번호를 조작한 전화금융사기 사례는 전체 2424건으로, 올해 2배 넘게 증가한 셈이다. 이런 추세가 지속된다면 최근 5년간 최다였던 2019년의 7106건을 넘어설 것으로 추산된다.

'070→010' 바꾸는 통신중계기로 보이스피싱 가담 20대 구속. 해외에 있는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일당의 전화번호 시작번호를 '010'으로 바꿔주는 장비를 두고 통신 중계소를 운영하며 보이스피싱 범행을 도운 A씨를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대전 동부경찰서가 28일 밝혔다. 사진은 압수한 휴대전화와 유심(USIM). 2022.7.28. 대전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경찰은 지난해부터 070 번호를 010 등으로 조작, 발송하는 중계기 관리책 등에 대한 특별 단속을 벌이고 있다.

정부는 최근 ‘보이스피싱 대응 범정부 TF’를 꾸리고 전화번호를 바꿔 발신하는 ‘변작 중계기’(통칭 SIM박스)의 통신사용을 차단하기로 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