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값 냈는데…” 아이라고 작은 컵에 음료 준 동네카페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이와 함께 온 손님이 음료 두 잔을 주문했다가 다른 크기의 음료를 받았다는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누리꾼의 공감을 사고 있다. 카페 사장이 아이가 마실 음료라는 이유로 작은 컵에 담아주면서 같은 값을 받았다는 것이다. 이를 본 많은 누리꾼은 “아이가 먹든 어른이 먹든 같은 돈을 냈으면 같은 양의 음료를 제공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지난 1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엔 “황당한 카페 경험. 같은 돈 내고 적게 주는?”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을 쓴 A씨는 자신을 네 살짜리 아이 엄마라고 소개한 뒤 아이와 함께 동네 카페에서 음료를 사면서 겪은 황당한 사연을 전했다.

게시물에 따르면 A씨는 망고요거트스무디 2잔을 주문했다고 한다. A씨는 주문 과정에서 아이가 마실 음료임을 알리지 않았지만, 계산대 앞에서 아이에게 “뭐 먹을 거야? 망고?”라고 묻는 상황으로 한 잔은 아이 음료라는 사실을 카페 사장이 인지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문을 마친 뒤 받은 음료의 양을 보고 A씨는 황당했다고 한다. “한 잔은 일반 스무디용 큰 일회용 컵에, 한 잔은 크기가 작은 컵이었다”고 한 A씨는 “심지어 작은 컵에는 스무디가 절반 남짓 담겨 있었다”고 했다.

“당시 음료 양만 보고 컵의 크기는 인지하지 못했다”고 한 A씨는 “직원에게 왜 하나는 적냐고 물었더니 아이가 먹을 거라서 적게 담았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A씨는 이어 “‘아이가 하나를 다 먹어요’했더니 뒤에 있던 카페 사장님이 그제야 ‘통에 남은 것 남기지 말고 다 담아’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처음부터 카페 사장은 ‘스무디 하나는 이 컵에 담아’라고 했다”면서 “그때는 작은 컵을 말하는 것인지 몰라서 무슨 말인가 했는데 그게 하나는 적게 담으라는 거였나보다. 음료값은 다 받으면서 왜 양만 어린이용인지 모르겠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A씨는 “카페 사장은 ‘아이가 어른만큼 한잔을 다 먹는다’는 말을 듣고 난 뒤에야 미안해 했다”면서 “이래서 동네 카페 말고 프랜차이즈 카페가 편하다”고 꼬집었다. A씨는 이런 사연과 함께 “문제의 스무디”라며 당시 구입했던 음료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스무디 용기는 한눈에 봐도 큰 차이가 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차라리 키즈 금액으로 받던지” “같은 돈 냈으면 같은 양을 줘야지” “저런 사람들이 자영업자 욕 다 먹인다” 등의 비난을 쏟아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