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올림픽

바흐 IOC 위원장 만난 尹, 이번에도 “자유와 연대” 강조

윤 대통령, 바흐 IOC 위원장 등과 대통령실 만찬
바흐 위원장 “IOC 목표, 尹 강조한 ‘자유와 연대’ 정신과 맞닿아”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및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회(ANOC) 집행위원 초청 만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통신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을 만나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IOC 역할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자리에서도 평소 강조했던 “자유와 연대”의 정신을 스포츠 분야에도 녹아들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오는 19일 열리는 제26차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회(ANOC) 서울 총회 참석을 위해 방한한 바흐 IOC 위원장 등 국제 스포츠계 주요 인사들을 이날 용산 대통령실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및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회(ANOC) 집행위원 초청 만찬에 앞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을 접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은 만찬에서 “스포츠는 정치가 해결하지 못한 많은 부분을 해결해온 역사가 있다”고 덕담하면서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해 IOC 역할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고 대통령실 이재명 부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윤 대통령은 특히 2024년 1월 강원 평창·강릉에서 열리는 제4회 동계 청소년올림픽 성공을 위해 IOC 및 ANOC의 관심과 협조를 요청했다.

그러면서 참모진에게도 “IOC가 기후변화에 대한 인류의 공동 대응을 중시하는 국제기구인만큼 동계 청소년올림픽에 참석하는 세계 청소년들이 탄소 중립의 중요성을 체험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기획해달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또 “스포츠 분야 전반에 자유와 연대의 정신이 녹아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취임사부터 유엔 연설 등까지 빼놓지 않고 언급했던 자유와 연대를 다시 한번 언급한 것이다.

바흐 위원장도 윤 대통령과의 사전 환담에서 “IOC 목표는 스포츠 경쟁을 통해 모두를 하나로 모으는 것이다. 이는 윤 대통령이 지난 유엔 연설에서 강조한 ‘자유와 연대’ 정신과 맞닿아 있다”고 화답했다.

바흐 위원장은 또 “한국은 그 어느 때보다 국제무대에서 그 영향력과 위상을 보여주고 있다”면서 이날 만찬에 함께 한 반기문 IOC 윤리위원장 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보시다시피 제가 한국인으로 둘러싸여 있기에 앞으로도 우리 협력이 더 공고히 지켜질 것이라는 것을 믿어 의심치 않아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바흐 위원장은 윤 대통령에게 근대 올림픽 창시자인 ‘쿠베르탱 기념 메달’을 전달하면서 “이 메달을 받은 국가 정상은 현재 아주 극소수”라고 강조했다고 이 부대변인이 전했다.

이 메달은 쿠베르탱이 당시 올림픽 운동을 지지해준 국가 정상들에게 수여했던 것을 재현한 것이라는 게 바흐 위원장 설명이다.

앞서 윤 대통령이 이날 만찬에서 2036년 하계올림픽 유치 관련 언급을 할 것이라는 관측도 일각에서 제기된 바 있다. 그러나 대통령실은 이 같은 질의에 대해 언론 공지에서 “올림픽 추진은 국민에게 의견을 묻고 정부 차원에서 성공 가능과 비용 대비 효과 분석 등 다양한 검토를 통해 절차를 밟아야 하는 국가적 사안”이라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