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황 문양 중국 것” 장원영 비녀에 中 또 황당 주장

최근 프랑스 파리에 방문한 그룹 아이브(IVE) 멤버 장원영이 한국의 멋을 알리기 위해 직접 챙긴 비녀를 착용한 모습. 장원영 인스타그램 캡처

인기 걸그룹 아이브 멤버 장원영이 최근 프랑스 파리에서 선보인 봉황 모양의 비녀를 놓고 중국 일부 누리꾼들이 ‘문화 강탈’이라는 주장을 내세우며 논란을 벌이고 있다.

지난 16일 공개된 패션 잡지 보그 코리아의 유튜브 채널에서 장원영은 프랑스 파리 패션 위크를 방문해 봉황 모양 비녀를 착용한 모습을 선보였다.

그는 보그 코리아 유튜브를 통해 “이 비녀는 한국의 멋을 파리에 보여드리고 싶어서 한국에서 가지고 왔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에 구독자 48만명을 보유한 중국 인플루언서 멍선무무가 한 포털사이트에 ‘한국 그룹이 또 중국 문화를 훔쳤다’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논란이 촉발됐다.

멍선무무는 글에서 “장원영이 봉황 비녀를 한국 것이라 주장하며 방송을 했다”며 “예로부터 용과 봉황은 중화민족 고유의 상징물로, 한국에도 비녀가 있지만 봉황 비녀는 한국 것이 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중국 일부 누리꾼들도 “중국산이라는 것을 명확히 밝혀야 한다”라거나 “우리 전통문화를 훔친 것으로 사과를 받아야 한다”며 동조했다.

최근 프랑스 파리에 방문한 그룹 아이브(IVE) 멤버 장원영이 한국의 멋을 알리기 위해 직접 챙긴 비녀를 착용한 모습. 보그 코리아 유튜브 채널 캡처

그러나 비녀 머리를 봉황 모양으로 만든 비녀를 뜻하는 ‘봉잠(鳳簪)’은 한국 전통 장신구다. 비녀 머리를 용의 형상으로 만든 ‘용잠’이나 박쥐, 꽃, 나비, 새를 한꺼번에 표현한 ‘떨잠’ 등과 함께 화려하고 아름다운 게 특징이다.

중국 누리꾼들의 억지 주장이 알려지자 한국 누리꾼들은 “도적이 누구보고 도적이라는 거냐” “비녀로 한국의 멋을 알릴 생각을 하다니 멋지다” 등 반박에 나서는 한편 장원영을 향해서는 응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소속사 측은 온라인에서 유포되는 장원영 화교 설에 대해선 지난달 허위 사실 유포, 악의적인 비방 등을 이유로 고소를 진행하는 등 법적 대응을 하고 있다.

김은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