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올림픽

종주국 韓태권도 23년 ‘마의 80㎏급’ 금메달 탈환했다

박우혁, 멕시코 세계태권도선수권 금메달
1999년 장종오 우승 후 23년 만의 쾌거

박우혁이 15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 센트로아쿠아티코에서 열린 2022 세계태권도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80㎏급에서 우승한 뒤 태극기를 휘날리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종주국 한국 태권도가 23년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탈환하지 못한 남자 80㎏급 정상을 정복했다.

박우혁(22·한국체대)은 15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 센트로아쿠아티코에서 열린 2022 세계태권도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80㎏급 결승에서 욘 신타도 아르테체(스페인)를 세트스코어 2대 0(2-0 8-4)으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태권도가 세게선수권대회에서 남자 80㎏급 금메달을 수확한 건 1999년 캐나다 에드먼턴 대회에서 현재 용인대 교수인 장종오 이후 23년 만의 일이다. 이후 한국 태권도의 이 체급 최고 성적은 2007년 중국 베이징 대회에서 나온 현직 서울체고 코치인 장창하의 은메달이다.

웰터급인 남자 80㎏급은 한국의 취약 체급으로 꼽힌다. 기술과 타격에 능한 한국 선수들보다 건장한 체격을 가진 유럽 아프리카 중앙아시아 선수들의 기량이 상승하면서다. 2000년대 들어 국내 태권도계에서 남자 80㎏급은 ‘마의 체급’으로 불렸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태권도를 정식 종목으로 채택한 2000 시드니올림픽 이후에도 한국은 남자 80㎏급에서만 유일하게 본선으로 진출하지 못했다. 박우혁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3년 만에 이 체급 금메달을 되찾아 2024 파리올림픽에서 새 금맥을 뚫을 기대감을 높였다.

멕시코 과달라하라 센트로아쿠아티코에서 15일(한국시간) 열린 2022 세계태권도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80㎏급 결승에서 박우혁(왼쪽·청)과 스페인의 욘 신타도 아르테체(홍)의 발차기 공격이 교차하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박우혁(오른쪽·청)이 15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 센트로아쿠아티코에서 열린 2022 세계태권도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80㎏급 결승에서 우승한 뒤 스페인의 욘 신타도 아르테체(홍)와 부둥켜안고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박우혁(왼쪽 두 번째)이 15일(한국시간) 멕시코 과달라하라 센트로아쿠아티코에서 열린 2022 세계태권도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80㎏급 결승에서 우승한 뒤 시상식에서 은·동메달 입상자들과 어깨동무를 하고 있다. 세계태권도연맹 제공

박우혁은 결승에서 상대적으로 신장이 작아도 위협적인 발차기를 구사하는 아르테체를 상대로 완승했다. 중요한 순간마다 오른 주먹을 내지르고, 상대 머리를 공략한 전략이 적중했다. 1라운드에서 오른 주먹 2회 공격으로 승리한 박우혁은 2라운드에서 오른 주먹으로 선취점을 얻은 뒤 몸통과 머리 공격에 연달아 성공해 승부를 갈랐다.

박우혁은 세계선수권대회 두 번째 도전에서 생애 첫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2019년 영국 맨체스터 대회에 처음으로 출전, 32강에서 당시 올림픽 랭킹 1위였던 막심 크람트코프(러시아)를 꺾는 이변을 일으켰다. 당시 박우혁은 동메달을 차지했다.

박우혁은 우승한 뒤 “큰 무대에서 간절하게 원했던 우승을 차지해 매우 기쁘다. 격려와 응원, 기술 지도를 해준 선생님들과 선후배들의 힘이 컸다”며 “이번 대회에 무조건 우승만 목표로 훈련하고, 모든 것을 준비했다. 그 간절함이 통한 것 같다. 그래서 더 기쁘다”고 말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