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일본 언론 “5명의 김씨, 단단한 수비로 득점 막았다”

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에서 김민재가 나상호를 향한 전팽패스를 위해 빈 공간을 살피고 있다. 연합뉴스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이 남미의 전통강호 우루과이와 0대0으로 비기자 일본 언론이 한국 대표팀을 호평했다.

일본 스포츠 전문지 닛칸스포츠는 24일 인터넷판 기사에서 “(한국이) 단단한 수비로 우루과이의 득점을 막았다”며 김문환(전북), 김민재(나폴리), 김영권(울산), 김진수(전북)와 골키퍼 김승규(알샤바브) 5명의 김씨 성을 가진 수비진이 철벽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한국은 24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우루과이와 0대0으로 비겨 승점 1점을 챙겼다.

국제축구연맹(FIFA) 데이터 기준 두 팀의 유효 슈팅은 ‘0’이었고 통계업체 옵타는 우루과이가 유효슈팅 1개, 우리나라는 0개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했다.

닛칸스포츠는 한국이 우루과이와 팽팽한 접전을 벌였다고 설명했다.

닛칸스포츠는 또 한국이 과거 월드컵에서 남미 국가에 1무 4패로 부진했으나 끈질긴 경기를 펼쳐 이날 우루과이와 무득점 무승부를 일궜다고 분석했다.

닛칸스포츠는 안와 골절로 수술을 하고 3주 만에 실전에서 뛴 한국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안면 보호용 마스크를 쓰고 출전을 강행해 공·수에서 존재감을 보였다고 호평하기도 했다.

요미우리 신문도 “우루과이의 강력한 공격진에 맞서 골키퍼 김승규(알샤바브)를 중심으로 한 한국 수비진이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고 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