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한교연 송태섭 대표회장 연임, 차금법 폐지 활동 매진


한국교회연합(한교연·대표회장 송태섭 목사)이 6일 서울 종로 한국기독교연합회관 대강당에서 제12회 총회를 열고 현 대표회장인 송태섭 목사의 연임을 결정했다.

이밖에도 상임회장에 김병근(예장합동총신) 조성훈(예장대신대한) 총회장과 이영한 한국기독교인연합회 상임회장을 선출했다. 한교연은 상임위원장과 법인이사를 인준한 뒤 총회 선언문을 발표했다.

총회 선언문에서 한교연은 “하나님이 주신 부흥의 은혜를 교단 이기주의와 물량주의, 개교회주의로 쏟아버리는 분열의 죄를 통회 자복하며 연합과 일치에 매진하겠다”면서 “포괄적 차별금지법 등 좌파적 젠더 이념을 배격한다”고 밝혔다.

2023년 사업 계획도 확정했다. 한교연은 차별금지법 폐기 활동과 국가 번영·복음 통일 기도회 개최, 한국기독교기념관 건축, 기독사학 보호 활동, 탄소중립교육 시행, 교회연합기관 통합 추진 등을 진행하기로 했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