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기아대책, 대통령실 성금 기탁 받아...취약계층 지원

캠페인 ‘희망온’ 대상자에 지원

희망친구 기아대책은 5일 대통령비서실을 통해 연말 맞이 성금을 전달받았다. 왼쪽부터 이병화 대통령비서실 사회수석실 기후환경비서관,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 기아대책 제공

국제구호개발 NGO 희망친구 기아대책(회장 유원식)은 5일 기아대책 서울 본사 사옥에서 대통령실로부터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한 연말맞이 기부∙나눔단체 성금’을 기탁 받았다고 밝혔다.

대통령 직속 비서실을 통해 전달된 이번 성금은 국내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을 돕는 한편 기부활동 단체를 격려함으로써 나눔 문화를 독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기아대책은 전달받은 기금을 올 겨울 소외계층의 겨울나기를 위한 난방비 캠페인 ‘희망온’에 사용해 취약계층 난방비, 방한용품 구입, 주거환경 개선사업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유원식 기아대책 회장은 “강력한 한파가 찾아오면서 취약계층에게 겨울철은 견디기 힘든 혹독한 계절이 되고 있다”며 “주변 어려운 이웃을 돌아보는 따뜻한 시선이 필요한 이 때에 함께 힘을 모은다면 우리 사회의 희망의 온도를 한층 높일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전했다.

한편 기아대책은 지난 2003년부터 소외계층 겨울나기 ‘희망온’ 캠페인을 시작해 20년 간 매해 평균 2500여 가정과 100개 시설에 대한 난방비와 주거 개보수를 지원해오고 있다.

최경식 기자 ks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