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초거대 AI ‘엑사원’ 항암 백신, 차세대 배터리 개발에 활용

배경훈 원장(가운데)이 LG AI연구원에 방문한 폴 헤네시 셔터스톡 CEO(오른쪽)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LG 제공

LG의 초거대 인공지능(AI) ‘엑사원(EXAONE)’이 항암 백신, 차세대 리튬황 배터리 개발 등에서 활약하고 있다. 산업 현장에 적용해 기술적 난제를 해결한다.

LG AI연구원은 설립 2주년을 맞아 8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LG AI 토크 콘서트’에서 ‘전문가AI 개발을 위한 도전과 혁신’을 주제로 연구성과를 공유했다.

LG AI연구원은 LG 계열사 및 국내외 파트너사들과 협업해 실제 산업 현장에 AI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LG전자는 주 단위로 국가·지역별 제품 판매 수요를 예측하는 데 AI 기술을 도입하기 시작했다. LG이노텍은 카메라 렌즈와 센서의 중심을 맞추는 공정에 AI 기술을 적용해 최적화 기간을 50% 이상 단축했다.

특히 LG AI연구원은 개인 맞춤형 항암백신 신항원, 차세대 배터리인 리튬황 배터리 전해질, 차세대 OLED 고효율 발광 재료를 발굴하는 AI 모델을 선보이는 등 산업 난제 해결을 위한 AI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LG AI연구원은 환자의 유전 정보와 암 세포의 돌연변이 정보를 이용해 암 세포의 사멸을 유도하는 신항원을 예측하는 AI 모델을 개발했다. 이는 기존의 다른 예측 모델들과 비교했을 때 가장 우수한 성능을 보인다. 개인 맞춤형 항암 백신 개발 기간을 크게 단축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LG AI연구원은 차세대 배터리인 리튬황 배터리에 최적화된 전해질 화합물을 찾아내는 AI 모델, 차세대 OLED용 발광 재료 성능을 예측하는 AI 모델 등을 개발했다. 현재 가능성이 높은 후보 물질들을 찾아 검증을 진행하고 있다.

LG AI연구원은 LG의 초거대 AI ‘엑사원(EXAONE)’이 논문∙특허 등 전문 문헌의 텍스트뿐만 아니라 수식과 표, 이미지까지 스스로 학습해 데이터베이스로 만드는 기술을 내놓았다. 엑사원을 활용하면 인간 전문가가 전문 문헌의 데이터를 AI가 학습 가능한 형태로 수집하고 가공하는 작업이 필요하지 않다. 학습 데이터를 축적할수록 신약과 신소재 개발 범위나 속도에 상당한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보고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