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무형문화재 ‘매사냥’ 10일 일반에 공개

대전시 무형문화재 매사냥 보유자인 박용순 응사.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시 무형문화재인 ‘매사냥’ 공개시연회가 10일 한국전통매사냥 전수체험학교에서 개최된다고 8일 밝혔다.

올해 19회를 맞은 매사냥 공개행사는 시 무형문화재 매사냥 보유자인 박용순 응사(鷹師)와 그의 제자들이 함께 진행한다. 매사냥 소개와 사냥매 퍼레이드, 매를 훈련시키는 과정 및 사냥 시연 등이 마련됐다.

매사냥은 매나 맹금을 길들여 야생의 사냥감을 잡는 전통 사냥 방법이다. 매가 수천년간 이동해 온 경로를 따라 발전했기 때문에 현재 60여개 국가에서 매사냥 전통이 발견된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다수 국가의 신청으로 2010년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에 등재됐으며, 국내에는 대전과 전북 진안에 시·도 무형문화재 종목으로 2명의 보유자만 있다.

박용순 응사는 1985년 처음 매사냥을 시작해 2000년 시 무형문화재 매사냥 보유자로 인정받았다.

이날 공개행사는 참매를 비롯해 보라매, 황조롱이 등 박 응사와 평생을 함께한 맹금들의 모습뿐 아니라 매가 꿩을 사냥하는 모습을 가까운 거리에서 감상할 수 있다.

박용순 응사는 “천혜의 자연경관을 갖춘 대청호에서 창공을 가르는 매의 시원한 비행을 보고 움츠렸던 일상에서 벗어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