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한동훈이 계엄사령관 역할…사과할 생각 없어”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왼쪽), 한동훈 법무부 장관(오른쪽). 국민일보DB

더불어민주당 김의겸 의원은 8일 “한동훈 장관에게 사과할 생각이 없다”며 “(술자리 의혹은) 지금이 평시 체제라면 더 차분하게 접근할 수 있었겠지만 지금은 ‘저강도 계엄령’ 상태”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에서 “검찰이 문재인 전 대통령, (민주당) 이재명 대표에 대해서 거의 일망타진 수준으로 나서고 있는데, 1980년 5·17 (군사 반란) 때, 전두환 때나 있었던 일”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자신이 제기한 ‘청담동 술자리 의혹’과 관련해 한 장관이 10억원 손해배상 청구를 한 것에 대해서는 “이분(한 장관)이 ‘자신의 몸값을 대단히 높게 매기는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정부가 듣기 싫은 소리, 쓴소리, 불편한 소리를 형사 고소로 또 돈으로 입을 틀어막겠다고 하는 전략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팩트 체크를 더 했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는 진행자 질문에는 “전두환 때 군인들이 계엄군이었다면 지금은 검사들이 계엄군 역할을 하고 있다”며 “한동훈 장관이 계엄 사령관 역할을 하면서 계엄군을 지휘하고 있는데 어떻게 그냥 점잖게만 차분하게만 싸울 수 있나”라고 말했다.

‘김앤장 변호사 30명이 모였다는 건 현실성이 없지 않았느냐’는 질문에는 “30여 명의 김앤장 변호사 부분은 제가 녹취를 틀면서 그 여성분이 한 말을 전달을 했을 뿐 제가 주장한 건 아니다”라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저강도 계엄 체제에서 야당에 대한 파괴의 공작과 수준이 도를 넘고 있는 상태 아니냐”며 “제가 이걸 개인적인 차원에서 (한 장관에게) 사과를 하고 말고 할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술자리 의혹 제보자 A씨의 전 연인 첼리스트 B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 남자친구를 속이기 위해 한 거짓말”이라며 술자리 관련 이야기는 사실이 아니라고 진술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