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군, 겨울철 복지 사각지대 집중 발굴

전남 진도군청 전경, 진도군 제공

전남 진도군이 겨울철을 맞아 저소득층 보호를 위해 복지사각지대 집중 발굴에 나서고 있다.

8일 진도군에 따르면 계절형 실업, 한파, 대외 활동 감소 등으로 복지소외계층의 생활이 더욱 어려워지는 겨울철을 맞아 저소득층 보호를 위해 겨울철 복지사각지대를 집중 발굴하고 있다.

담당 마을 공무원과 이장, 명예사회복지공무원, 읍면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 등 인적 안전망 협조 체계를 활용해 내년 2월까지 복지 사각 지대를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특히 매월 개최되는 반상회날은 공무원 전체 직원이 관내 전체 마을을 방문할 계획이다. 집중 발굴 대상은 계절형 실업, 한파 등으로 발생되는 취약계층을 비롯 고립되기 쉬운 어르신,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들이다.

또 읍면 중심의 현장점검과 함께 위기가구 발굴시 각종 공적지원과 민간자원을 연계하고 긴급복지지원제도를 적극 활용해 대상자를 지원할 예정이다.

김희수 진도군수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소외 계층이 안전하게 겨울을 나기 위해서는 이웃을 돌아보는 지역 사회의 관심과 협조가 중요하다”며 “주변에 도움과 보살핌이 필요한 이웃이 있을 경우 읍·면사무소에 알려달라”고 당부했다.

진도=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