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로운 산업 전환 지원해야”…충남 노동정책포럼 개최


변화하는 노동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정의로운 산업 전환과 이해 당사자간 적극적인 협력이 중요하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나왔다.

충남도와 충청남도노동권익센터는 8일 온양제일호텔에서 ‘2022년 충청남도 하반기 노동정책 포럼’을 개최했다. 기후위기 등 변화된 노동환경에 대응한 노동정책, 노동정책의 실행력 확보 방안과 지역사회의 역할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발제를 맡은 장홍근 한국노동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환경변화에 대응한 고용노동정책과 지방정부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발표에 나섰다.

그는 4차 산업혁명과 디지털화, 탄소중립 정책 및 산업구조 개편, 세계 공급망과 안보 지형의 변화 등을 국내외적 대형 현안으로 꼽았다.

장 연구위원은 “정부의 고용·노동 정책은 노동시장 개혁과 중대산업재해 감축, 적극적 노동시장 정책 강화 등이 중심이 될 것”이라며 “정의로운 지역 산업 전환 지원, 지역 중대재해 예방 및 감소를 위한 노사협력, 노동기본권 보호 조례 제정 등 지방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원복 충남도 노동정책팀장은 충남노동권익센터 운영, 충남공동근로복지기금 운영 등 도의 노동정책 현황을 보고했다.

발제 이후 참석자들은 조경배 충남도노동정책협의회 위원장 주재로 ‘노동정책 실행력 확보 방안과 지역사회 역할’에 대해 토론했다.

토론자로 참여한 박기남 충남기후에너지시민재단 상임이사는 도의 ‘정의로운 전환 기본안’을 소개하면서 정의로운 전환 기본조례에 따라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노동자들의 안전과 노동정책의 실행력을 담보하기 위해 사업주와 지자체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정배 충남근로자건강센터장은 “안전한 일터 조성은 사업주의 의지가, 노동정책의 실행력 확보는 도 지휘부의 의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안상기 한국노총 충남세종본부 사무처장도 “노동정책은 이해당사자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이 필요하다”며 “민선 8기에도 일하는 도민의 노동권, 산업구조 전환에 대응하는 정의로운 전환, 안전한 일터를 통한 건강권 보호에 대한 노동정책이 계속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아산=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