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자치경찰-마을공동체, 풀뿌리 치안모델 발굴 나서

생활안전·사회적 약자 보호 등 주민 주도 활동 논의

자치경찰과 마을공동체 간 협업 워크숍. 전남도 제공

전남도자치경찰위원회가 8일 나주에서 ‘자치경찰-마을공동체 간 협업 워크숍’을 개최하고 풀뿌리 치안모델 만들기에 나섰다.

이날 워크숍에는 각 시군 마을공동체 지원센터 관계자를 비롯해 마을공동체 활동가 50여명이 참여, 치안 문제 해결을 위해 주민이 직접 주도하는 지역 치안활동 모델을 만들기 위해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갔다.

마을공동체는 살기 좋은 마을을 만들기 위해 지역 현안을 함께 고민하고 스스로 해결하는 자치와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이웃 간 관계망이다.

워크숍에선 실제 마을공동체에서 추진 중인 치안 예방 활동 사례와 자치경찰제에 대한 이해를 돕는 강의가 진행됐다. 마을 소식지 제작과 안전한 귀가를 위한 안심 도움가게, 주민 불편 조사함 설치 등 마을공동체 우수사례를 소개해 참가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전남도자치경찰위원회는 이러한 주민 참여형 치안 모델을 확대하기 위해 2023년부터 ‘주민참여형 치안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 분야는 생활안전, 사회적 약자 보호, 교통․경비 분야로 신규 시설 설치, 시설 개선, 장비 구입 등 마을 자체적으로 ‘지역안전주민참여단’을 구성해 운영토록 할 방침이다.

또 위원회 자체 사업뿐만 아니라 기존 전남도에서 추진하는 ‘마을공동체 지원사업’에도 자치경찰 활동 분야를 신청토록 안내하고 주민자치 치안활동으로 안전순찰, 안전지도 제작, 범죄 예방 홍보․캠페인, 취약 요소 점검 등을 통해 풀뿌리 자치치안 모델을 제시했다.

행사에 참가한 마을활동가는 “지역 치안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는데 이번 워크숍에서 많은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었다”며 “실제 추진되도록 마을 주민들과 함께 논의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만형 전남자치경찰위원장은 “자치경찰제 성공을 위해서는 주민 참여가 필수적이다”며 “마을공동체를 통해 지역 치안서비스 만족도가 획기적으로 개선되도록 주민과 고민하고 이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