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의 예루살렘 양림동…한달간 크리스마스 축제

13일 점등식 시작으로 한달동안 이어져


광주의 예루살렘으로 불리는 양림동에서 ‘양림&크리스마스 문화 축제’가 한 달 동안 열린다. 연말연시에 대형 트리·경관조명·퍼레이드·캐럴 경연대회 등 다채로운 이벤트가 이어져 양림 근대역사문화 마을을 찾는 발길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광주 남구는 “2022년 양림&크리스마스 문화 축제가 오는 13일부터 내년 1월 13일까지 한 달간 펼쳐진다”고 8일 밝혔다.

화려한 경관조명이 겨울 밤하늘을 비추는 가운데 18m 높이의 대형 크리스마스트리가 오는 13일 오후 5시 양림 오거리에서 점등식을 하고 축제 기간 내내 형형색색 주변을 밝힌다.

양림동 공예특화거리 입구에서 일방로 구간과 선교사 묘역 주변에는 크고 작은 트리를 포함한 이색 경관조명이 방문객을 반긴다.

이와 함께 우일선 선교사 사택과 공예특화거리 주변에 트리와 연계한 포토존 2곳이 조성돼 양림동을 찾은 이들에게 추억의 사진을 선사한다.

양림동 주민들은 크리스마스 시즌에 열리는 광주 유일의 성탄 문화 축제를 지역사회 대표 축제로 육성하기 위해 직접 나선다.

우선 오는 24일 오후 2시부터 2시간가량 축제 현장을 찾은 방문객과 함께 '양림 헬로 퍼레이드'를 벌인다. 관광객들은 양림 오거리 인근에서 근대 의상을 빌려 입은 뒤 산타클로스와 루돌프 복장 등을 착용한 양림동 주민들과 퍼레이드에 참여할 수 있다.

앞서 오는 17일 양림동 CCC센터에서 크리스마스 콘서트를 개최하고, 13일과 17일, 24일에는 양림동 공예거리 잔디광장에서 코스튬 복장 SNS 이벤트 및 게임으로 기념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곁들인다.

아울러 양림동 주요 거리에서는 축제 분위기가 고조되는 오는 17일부터 25일까지 캐럴이 울려 퍼진다. 양림 오거리에서 무등파크맨션 방향 거리에 일정한 간격으로 스피커 9개가 설치돼 축제 기간 방문객들에게 신명 나면서도 잔잔한 감동을 주는 캐럴을 메들리로 들려준다.

또 공예 거리 잔디광장에서는 오는 17일과 18일, 20일, 24일, 25일에 양림동을 찾은 시민들의 마음을 위로하는 고품격 캐럴 버스킹 공연이 펼쳐진다. 총 9개 팀이 무대에 오르며, 날짜별로 3개 팀이 공연한다.

양림동 곳곳에서는 근대역사 유적지를 둘러보는 탐방 순례와 크리스마스 과자집 만들기, 페이스 페인팅, 공예 체험, 전국 캐럴 경연 대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이어진다.

김병내 남구청장은 “광주를 대표하는 겨울 축제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남구 기독교 교단협의회와 협업을 통해 축제를 준비했다”면서 “가족, 연인 등과 양림동에서 행복한 시간을 보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