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실내마스크 해제 판단 기준 이달 중 확정”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9일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 시점과 관련해 “구체적인 판단 기준은 공개 토론회 및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이달 중 중대본 회의를 통해 확정하겠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정부는 방역 상황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지표와 기준을 마련해 이를 충족하는 시점에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 또는 자율 착용으로 전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확진자, 위중증과 사망자 추세 등을 고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 총리는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를 앞당길 조건으로 2가(개량) 백신 접종을 강조했다.

그는 “2가 백신 접종률이 꾸준히 증가해 60세 이상은 대상자 대비 24.1%, 감염취약시설은 대상자 대비 36.8%로 높아졌다”면서도 “목표 접종률인 60세 이상 50%, 감염취약시설 60%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과 영국 연구에 의하면 기존 백신 접종 그룹과 비교해 2가 백신 접종 그룹의 감염 예방효과가 최대 50% 이상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60세 이상은 반드시 접종에 참여해 달라”고 권고했다.

한 총리는 또 “다음 주 월요일부터 2가 백신 접종 대상을 12세 이상으로 확대하겠다”며 “특히 면역저하자와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 청소년의 2가 백신접종을 적극 권고한다”고 덧붙였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