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위축되는 매수심리…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 역대 최저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아파트 단지의 모습. 이한결 기자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가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이번주 전국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는 지난주(74.4)보다 하락해 73.1을 기록했다.

매매수급지수란 100을 기준으로 이보다 낮을수록 시장에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많다는 것을 의미한다.

수급지수는 조사 기간 내 상대비교한 수치지만, 단순 수치상으론 2012년 7월 부동산원이 매매수급지수를 조사하기 시작한 이후 2주 연속 최저치를 기록한 것이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지수도 65.7을 기록해 지난주(66.8)보다 하락했다. 2012년 7월 첫째주 (58.3) 조사 시작 이후 10년5개월 만에 최저를 경신했다.

서울 아파트 수급지수는 지난해 11월 셋째주 조사(99.6)에서 처음으로 100 밑으로 떨어졌다. 이후 56주 연속 살 사람보다 팔 사람이 많은 상태를 지속해왔다.

권역별로는 은평·마포·서대문구 등이 있는 서북권의 지수가 지난주 62.4에서 이번주 61.4로 떨어지며 서울 5대 권역 중 최저를 기록했다.

양천·동작·강서구 등이 있는 서남권은 지난주 66.0에서 63.5로, 노원·도봉·강북구 등이 있는 동북권은 지난주 63.9에서 이번주 63.8로 떨어졌다.

반면 용산·종로·중구가 포함된 도심권은 65.8에서 65.9로 지수가 미미하게 상승했다.

수도권 전체 매매수급지수 역시 이번주 68.0을 기록하며 지난주(69.4)에 이어 2주 연속 지수 60대에 머물렀다.

경기도는 이번주 69.2를 기록하며 지수 70선 아래로 떨어졌다. 인천 역시 69.5에서 68.5로 내려와 서울·경기·인천 수급지수가 모두 70 밑을 기록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