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억만장자와 달 여행 떠나는 빅뱅 탑 “세상에 영감주길”

디어문 달 여행에 참가하는 빅뱅 탑(왼쪽에서 다섯번째)과 마에자와 유사쿠(가운데). 디어문 프로젝트 홈페이지 캡처

‘일본판 일론 머스크’로 억만장자 마에자와 유사쿠가 빅뱅 탑, DJ 스티브 아오키 등 8명의 아티스트와 함께 2023년 우주여행을 떠난다며 9일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9일 디어문(dearMoon) 프로젝트 홈페이지에 따르면 마에자와는 내년에 자신과 함께 스페이스X 우주선을 타고 달 주변을 도는 우주여행에 나설 8명을 발표했다.

우주선에 탑승하는 8명은 모두 문화예술인으로 한국인으로는 탑이 유일하다.

탑은 “한국인 아티스트로 나는 디어문이 세상에 영감을 주고 사람들에게 희망을 주며 꿈이 있는 누구나가 어떤 것이라도 가능하다고 느끼도록 만들기를 희망한다”고 탑승자로 선정된 소감을 밝혔다.

그 외에 미국의 DJ이자 프로듀서인 스티브 아오키, 미국 유튜버 팀 토드, 체코 안무가 예미 AD, 아일랜드 사진작가 리애넌 애덤, 영국 사진작가 카림 일리야, 미국 영화 제작자 브렌던 홀, 인도 배우 데브 조시가 선정됐다.

디어문은 마에자와가 추진하는 달 관광 미션 및 예술 프로젝트다. 마에자와가 우주여행 경비 전액을 부담한다. 그는 지난해 12월 일본 국적 민간인 최초로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약 12일간 여행을 하고 돌아와 큰 화제를 모았다.

이들은 일론 머스크의 민간 우주기업인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스타십 우주선을 타고 총 6일간 달 주변을 돌고 지구로 귀환할 예정이다. 달에 착륙하지는 않는다.

마에자와는 전자상거래 기업 스타트투데이 창업자이자 일본 최대 온라인 쇼핑몰 조조타운의 설립자로, 미술수집가로도 알려져 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