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직 실소유 의혹’ 수사 속도…검찰, 이스타항공 압색

이상직, 타이이스타젯 실소유 의혹 관련 압색
‘文 전 대통령 사위’ 특혜채용 의혹 제기됐던 업체

이상직 전 의원. 연합뉴스

검찰이 ‘타이이스타젯 배임 사건’과 관련해 이스타항공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스타항공 창업주인 이상직 전 의원이 타이이스타젯 실소유주라는 의혹과 관련한 수사에 속도를 내는 모양새다.

9일 전주지검에 따르면 검찰은 전날 오전 이스타항공 본사와 주요 피의자 자택 등에 수사관을 보내 증거품을 확보했다.

압수수색은 당일 오후 늦게 끝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이 타이이스타젯을 차명으로 운영해온 것 아니냐는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타이이스타젯의 설립 과정, 자금 흐름 등을 들여다볼 계획이다.

검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증거가 외국에 있다’는 이유로 걸었던 시한부 기소 중지도 최근 해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스타항공 노조는 지난해 5월 “이스타항공의 자금 71억원이 알 수 없는 이유로 타이이스타젯 설립 비용으로 쓰였다”며 배임 의혹을 제기하고 이 전 의원을 고발했다.

실체를 알기 어려운 회사에 이스타항공의 자금이 쓰였고 이것이 이스타항공의 피해로 이어졌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타이이스타젯은 문재인 전 대통령의 전 사위 서모씨가 취업해 특혜 채용 의혹이 일었던 곳이다.

서씨가 타이이스타젯 전무이사로 채용된 시기는 이 전 의원이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이사장으로 임명된 2018년이다.

서씨는 전무이사 채용 전 항공 분야 경력이 없었기에 의혹이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았다.

이 전 의원 측은 “이스타항공과 타이이스타젯은 관련이 없는 기업”이라고 해명해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