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 “포르투갈은 단결된 그룹”…월드컵 하차 협박설 반박

포르투갈 축구 국가대표팀의 간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6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 스위스전에서 승리한 뒤 팬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포르투갈)가 자신을 둘러싼 대표팀 이탈 협박 보도에 반박하는 입장을 내놨다.

호날두는 8일(한국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외부의 세력에 의해 깨지지 않는 단결된 그룹. 어떤 상대에게도 겁을 먹지 않는 용감한 나라. 끝까지 꿈을 위해 싸우는 진정한 의미의 팀"이라며 "우리를 믿으세요. 힘내자, 포르투갈!”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앞서 지난 8일 포르투갈 매체 헤코르드는 호날두가 스위스전 선발에서 제외됐다는 소식을 듣고 월드컵 대표팀에서 이탈하려 했다고 보도했다.

포르투갈축구협회 역시 “호날두가 카타르에서 대표팀을 떠나겠다고 위협한 적은 없다”며 현지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 협회는 “호날두는 국가를 위해 뛰는 자리에서 매일 독보적인 기록을 쓰고 있다. 이는 존중받아야 하며, 대표팀에 대한 의심의 여지 없는 그의 헌신을 증명하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첫 경기를 앞두고 소속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잉글랜드)와 갈등 끝에 결별한 호날두는 이번에는 대표팀과 불화설에 휩싸였다.

그는 이달 3일 한국과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3차전(한국 2-1 승)에서 후반 20분 교체 아웃됐다. 7일 스위스와 16강전에선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려 후반 29분에 투입됐다. 포르투갈은 스위스에 6-1로 대승하며 8강 진출을 확정했지만, 호날두는 경기 후 승리 세리머니에 동참하지 않고 홀로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포르투갈은 오는 11일 0시 카타르 도하 알투마마 스타디움에서 아프리카 복병 모로코와의 8강전에서 4강행을 다툰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