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이달 중 실내마스크 해제 판단 기준 확정”

한 총리 “국민의 생명·안전, 방역정책의 최우선 목표”
16일차 화물연대 파업 중단 거듭 촉구
화물연대, 9일 오전 총파업 철회 결정 투표 돌입

한덕수 국무총리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화물연대 집단운송 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실내마스크 착용 해제 기준을 이달 중 마련하고 기준 충족 시 마스크 착용을 자율로 전환하겠다고 9일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 관계장관회의 및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열고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두고 의견이 제기되었고, 정부 내에서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이 같은 방침을 발표했다.

한 총리는 “방역상황을 객관적으로 평가할 지표와 기준을 마련해 이를 충족하는 시점에서 실내마스크 착용 의무를 권고 또는 자율착용으로 전환하겠다”며 “구체적인 판단기준은 공개토론회와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이달 중 중대본 회의를 통해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방역정책의 최우선 목표로 하는 것은 변치 않는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16일차에 접어든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 파업의 중단을 재차 촉구했다.

한 총리는 “대내외 여건이 엄중한 상황에서 국가 경제와 민생을 볼모로 하는 운송거부를 철회하는 데는 어떠한 전제 조건도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다.

한 총리는 또 “정부는 고질적인 불법 집단행동과 그로 인한 경제 피해가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폭력과 불법에 타협하지 않고 단호히 대응하여 법과 원칙이 확고히 지켜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가경제 정상화와 국민불편 최소화를 위해 하루속히 업무에 복귀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9시 총파업 철회 여부를 결정할 전체 조합원 찬반 투표에 돌입했다. 투표 결과는 이날 낮 12시 이후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