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남편 항해 차 몰고 돌진…살인미수 40대, 징역 4년

아들 학대했다고 생각해 범행 저질러

국민일보DB

승용차를 몰고 살해할 목적으로 전 남편에게 돌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여성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인천지법 형사12부(부장판사 임은하)는 살인미수와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기소된 A씨(48·여)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월 26일 오후 10시16분쯤 인천시 서구 한 삼거리 교차로에서 승용차로 전 남편 B씨(48)를 들이받아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20m가량 앞에서 B씨가 다가오자 멈춰있던 승용차의 액셀러레이터를 엔진음이 크게 날 정도로 밟아 급가속했다. B씨가 피하자 방향을 바꿔 계속 승용차를 몰았고, 결국 B씨는 차량에 들이받혔다. A씨가 몰던 차량은 전봇대를 들이받은 뒤에야 멈춰 섰다. B씨는 타박상을 입고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목격자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한 뒤 차량을 압수했다. A씨는 출동한 경찰관을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도 있다. 그는 10년 전 이혼한 B씨가 10대 아들을 맡아 키우면서 학대했다고 생각해 범행한 것으로 진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격분한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범행을 저질렀다. 매우 위험했고 피해자는 큰 신체·정신적 고통을 겪었을 것으로 보인다”며 “그런데도 피고인은 용서를 받기 위한 노력을 하지 않았다. 다만 피고인이 매우 심각한 편집 조현병 등을 앓고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