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지아, 김연아 이후 17년만의 주니어파이널 메달 가시권

신지아. 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14세의 피겨 유망주 신지아(영동중)가 김연아 이후 17년 만에 세계 주니어 피겨 ‘왕중왕전’에서 메달 획득 가능성을 높였다.

신지아는 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열린 2022-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8.87점, 예술점수(PCS) 30.24점, 총점 69.11점을 받아 2위에 올랐다. 1위는 신지아보다 0.55점 높은 일본의 시마다 마오(69.66점)로, 프리스케이팅 결과에 따라 금메달 획득도 노릴 수 있다.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은 전년도 7월 기준 만 13~19세 선수들이 출전하는 대회로 그랑프리 시리즈 상위 6명의 선수가 경쟁하는 왕중왕전이다. 이 대회에서 마지막으로 메달을 획득한 선수는 2016-2017 시즌 남자 싱글 차준환(동메달)이고, 여자 싱글에선 2005-2006 시즌 ‘피겨퀸’ 김연아가 금메달 이후엔 없다. 신지아가 메달을 획득한다면 17년 만이다.

신지아는 “시합 전에 긴장이 많이 됐는데 음악이 시작되고 하나하나 해나가자는 마음으로 경기에 임했더니 긴장이 함께 풀렸다”며 “쇼트에 이어 프리까지 실수 없이 연기해내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신지아는 한국 여자 피겨의 떠오르는 기대주다. 지난 4월에는 피겨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2006년 김연아 이후 이 대회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첫 번째 한국 선수가 됐다.

지난 1~4일까지 열린 2022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회장배 랭킹대회에서는 여자 싱글 종목에서 쇼트프로그램 71.57,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8.03점, 예술점수(PCS) 65.81점으로 최종 총점 215.41점으로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