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4·3 교육 배제 시 엄청난 반발 직면할 것”

제주도-교육청-4·3유족회 기자회견


교육부가 교과서 집필 기준이 되는 ‘학습요소’를 전면 삭제하면서 제주4·3이 교육현장에서 다시 소외될 것이란 우려와 반발이 제주 사회에서 확산하고 있다.

오영훈 제주도지사와 김광수 제주도교육감, 제주4·3희생자유족회 등은 9일 제주도청 기자실에서 ‘교육부 2022 개정 교육과정 4·3 기술 명시 촉구’ 기자회견(사진)을 열었다.

이들은 결의문을 통해 “올바른 역사 교육으로 4·3의 정의로운 해결과 새로운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을 정부에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제주4·3이 지난 74년간 질곡의 세월로 이어진 어둠을 이겨내고 올해 희생자 보상 개시와 직권재심을 통한 수형인 명예회복 등으로 전환점을 맞으며 새로운 과거사 해결 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최근 교육부가 행정예고한 ‘2022 개정 교육과정’에 기존 교육과정에 명시된 제주4·3이 삭제되면서 잘못된 역사를 되풀이할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2022 개정 교육과정에 제주4·3이 명시돼 ‘당당한 대한민국의 역사’가 되도록 해 줄 것을 정부에 강력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만일 이 같은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제주도민들의 엄청난 반발에 직면할 것”이라고도 피력했다.

제주4·3은 한국전쟁을 제외하고 한국 현대사에서 가장 많은 희생자를 기록한 사건이다.

하지만 그동안 학교 교육 현장에선 배제돼왔다.

2015년 개정교육과정에 처음 학습요소로 포함돼 2020년 발행 교과서부터 실리기 시작했지만, 교육부가 2022년 개정 교육과정에 교과서 집필의 기준 자체를 모두 삭제하기로 하면서 4·3도 다시 교육 현장에서 제외될 처지에 놓였다.

도교육청과 도내 시민사회단체 등은 앞서 교사들의 수업 지도 기준이 되는 성취기준 해설에라도 4·3을 담아줄 것을 교육부에 공식 요청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