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에 진심인 게임사… K리그 시상대에 오르다

‘K리그 2022 시상식’에서 감사상을 수상한 넥슨 박정무 그룹장. 넥슨 제공

올해 K리그 시상식에 게임사 직원이 무대에 올라 화제다. 무대에 오른 이는 ‘FIFA 온라인4’ 이용자들 사이에서 ‘정무형’으로 유명한 넥슨 박정무 그룹장이었다. 이날 넥슨은 한국프로축구연맹의 공식 유소년 축구 파트너로서 국내 유소년 축구 저변 확대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감사상을 수상했다.

시상식에서 박 그룹장은 “‘FIFA 온라인 4’를 통해 축구를 접하는 어린 구단주(이용자) 분들도 많다. 그렇기에 넥슨은 게임회사이지만 한편으로는 한국 축구의 미래를 함께할 동반자”라고 말했다.

축구를 향한 넥슨의 애정은 진심이다. 11월 넥슨은 한국프로축구연맹과 e스포츠 공동 사업 추진 및 협력을 맺고 ‘eK 리그 챔피언십’을 출범했다. ‘FIFA 온라인4’를 매개로 K 리그에 대한 관심을 모으고 흥행에 힘을 보태기 위한 목적이었다.

‘FIFA 온라인 4’ e스포츠 제휴 협약 체결 모습. 왼쪽부터 한국프로축구연맹 조연상 사무총장, 넥슨 박정무 그룹장. 넥슨 제공

챔피언십은 국내에 실력 있는 프로팀과 가능성 있는 신생팀, 그리고 K 리그 구단을 대표하는 팀들이 같이 경쟁하며, 나아가 국제대회까지 연계하는 ‘FIFA 온라인 4’ 국내 최상위 정규 리그다. eK 리그라는 타이틀에 걸맞게 대전 하나 시티즌, 성남FC, 수원삼성블루윙즈 등 다양한 K 리그 구단 대표팀들이 출전했다. 지난달 20일 폐막한 ‘eK 리그 챔피언십 시즌 2’에선 대전 하나 시티즌이 우수한 실력을 뽐내며 종합 2위에 올라 차기 시즌 출전권을 획득했다.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펼쳐진 eK 리그 챔피언십 시즌 2’ 결승전 모습. 넥슨 제공

K리그와 함께한 행보는 게임 리그 흥행으로 이어졌다. 이번 ‘eK 리그 챔피언십 시즌 2’ 결승전은 티켓 매진과 함께 1600여 명이 현장을 방문한 가운데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치러졌으며, ‘FIFA 온라인 4’ 아프리카 TV와 유튜브 채널을 통한 생중계에는 약 1만 7000여명이 시청했다.

넥슨, 유소년 축구 지원 프로젝트 출범

e스포츠 협업과 더불어 넥슨은 한국프로축구연맹과 손잡고 유소년 축구 지원 프로젝트 ‘GROUND.N’을 연초 출범했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넥슨은 올해부터 U11부터 U18까지 아우르는 지원 사업을 진행했다.

K리그 U17 챔피언십에서 우승을 차지한 울산현대축구단 U17(현대고). 이 대회에 넥슨은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했다. 넥승 제공

먼저 1월에는 유소년 축구 동계훈련 지원 프로그램 ‘GROUND.N 스토브리그 In 남해’를 진행했다. 6월에는 국가대표 축구선수 출신 이천수, 조원희와 함께 도서산간 지역 유소년 후원 프로그램 ‘U12 GROUND.N 팝업 축구 교실’을 운영했다. 그리고 7월에는 그간 수많은 K 리그 유망주들을 배출한 ‘K리그 유스 챔피언십’에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했다. K리그 유스 챔피언십은 2015년부터 K리그 전 구단 산하 유소년 클럽이 참가해온 대회다.

박 그룹장은 “저희의 자그마한 노력이 먼 훗날 큰 결실을 맺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풀뿌리 축구를 계속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토트넘 홋스퍼와 친선전 치른 ‘팀K리그’ 공식 후원

지난 7월 13일에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토트넘 홋스퍼와 친선전을 치르는 팀K리그의 공식 후원사로 참여했다. 넥슨은 경기에 출전한 팀K리그 유니폼 전면에 게임 쿠폰코드로 사용할 수 있는 메시지를 새겨 생방송에 노출해 화제를 낳기도 했다. 팀K리그 선수들이 득점할 때 ‘FIFA 온라인 4’의 대표 멘탈 붕괴 세리머니 ‘빅맨’을 다같이 시전하게 하는 등 이색적인 장면도 연출됐다. ‘빅맨’은 골을 넣은 동료들이 한 곳에 모여 좌우, 위아래로 동작을 맞춰 손을 흔들고 춤추는 세리머니인데, ‘FIFA 온라인 4’에서 상대 플레이어의 멘탈을 흔드는 세레머니로 유명세를 탄 바 있다.

또한 넥슨은 지난 9월 18일 오후 3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33라운드 울산 현대와 수원 FC의 경기에서 관중들을 위한 FIFA 온라인4 현장 이벤트를 진행했다. 경기 시작 전 관중들이 손쉽게 참여할 수 있는 체험형 공간과 포토존을 준비했다. 아울러 시축 이벤트에는 울산현대에서 활약했던 전 국가대표 이천수 선수와 박 그룹장이 함께 호흡을 맞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경기 도중에는 득점 시 빅맨 세리머니 시전 등의 이벤트를 실시해 관중들의 좋은 반응을 얻었다. FIFA 온라인4 현장 이벤트와 함께한 이날 브랜드 데이에서 울산에는 1만5161명의 관중이 경기장을 방문해 올 시즌 울산 경기장 최다 관중을 기록했다.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에서 넥슨이 이천수 前 선수와 진행한 현장 이벤트 모습. 넥슨 제공

지난 8월 넥슨은 국내 게임회사로는 처음으로 스포츠 중계권을 확보하고 K리그 경기를 공식 홈페이지에 중계했다. 기존 중계와 달리 실시간 채팅기능을 도입해 소통을 강화한 게 특징이다. 아울러 중계 도중 FIFA 온라인 4 보상을 얻을 수 있는 게임쿠폰을 제공했다. 홈팀 구단 관계자와 실시간 인터뷰를 진행하는 등 시청에 있어 다양한 재미요소를 추가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박 그룹장은 “국내 축구 팬들이 K 리그를 더욱 다양한 플랫폼에서 시청해주시고 즐겨 주시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중계를 준비했다”면서 “한국 축구 저변을 바탕으로 성장해온 ‘FIFA 온라인 4’도 K리그를 계속해서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