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상 기소에…민주당 “물증없는 기괴한 ‘카더라’ 기소”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최측근인 정진상 당대표 정무조정실장을 검찰이 9일 기소하자 민주당은 “전해 들은 말만으로 죄를 만들어낸 ‘카더라 기소’라니 유례를 찾을 수 없는 기괴한 기소”라고 비판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검찰이 제기한 혐의들은 하나같이 전언을 기반으로 한 것”이라며 “물증 역시 하나도 없다. 검찰은 전해 들었다는 불확실한 진술 말고 확실한 물증이 있다면 제시해보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결국 정진상 실장 기소의 최종 목적은 이 대표”라며 “윤석열 검찰이 제1야당을 이끄는 이 대표를 무너뜨리겠다는 검은 속내를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변인은 “선거에 졌다는 이유로, 윤석열 대통령의 반대편에 서 있다는 이유로 이런 수모와 정치적 핍박을 받아야 하냐”며 “야당인 것이 죄냐.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을 야당의 존재를 인정하지 않는 나라로 만들려는 것이냐”고 반문했다.

이어 “위기에 놓인 경제와 민생은 뒷전인 채 야당 파괴와 정적 제거에만 열을 올리는 윤석열 정권의 작태에 분노한다”며 “윤 대통령과 검찰은 국민과 역사를 두려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대변인은 “검찰의 기소가 유죄를 뜻하지는 않는다. 민주당은 검찰의 야당 탄압 조작 수사에 결연히 맞서 진실을 지켜내겠다”며 “민생과 경제를 지키는 제1야당의 본분에도 온 힘을 다할 것이다. 국민을 믿고 당당하게 야당의 길을 걸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이날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부정처사 후 수뢰, 부패방지법 위반,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