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하철 역사서 버스킹하세요”…공연 공간 시범운영

건대입구 역사 내 공연장소. 서울교통공사 제공

서울교통공사가 지난 1일부터 역사 내에서 버스킹(거리공연) 등 자유 공연을 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 시범 운영 중이라고 9일 밝혔다.

공연 장소는 기존 예술무대 3개소(선릉역,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노원역)에 더해 새롭게 버스킹(거리공연) 존 2곳(건대입구역과 광화문역)을 추가한 총 5곳으로 운영된다.

이번에 시범운영하는 지하철 역사 내 자유공연 장소는 사전에 선정된 메트로아티스트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누구나 신청만 하면 공연이 가능하다. 공연자는 하루에 1번, 최대 2시간까지 공연할 수 있다.

공연 가능 시간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9시까지다. 다만 퇴근시간대인 오후 6시부터 8시까지는 공연을 할 수 없다.

공사는 향후 운영 결과에 따라 운영 장소를 확대할 예정이다.

김정환 서울교통공사 홍보실장은 “지하철 역사 내에 마련된 자유공연 장소가 일반인들이 자유롭게 예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공사는 일상에서 즐길 수 있는 지하철 문화 활동을 통해 시민들과 소통하고, 새로운 문화 창출에 이바지하는 공기업의 의무를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