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이재명 최측근’ 정진상 기소 당일 사표 수리

정진상 더불어민주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지난달 18일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으며 눈을 지그시 감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뇌물수수 혐의 등으로 9일 구속 기소된 이재명 대표의 최측근 정진상 당 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이 앞서 낸 사표를 수리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공지에서 “민주당은 오늘 정 실장의 사표를 수리했다. 정 실장은 구속 중 사의를 표명한 바 있다”고 밝혔다.

정 실장의 사의 표명은 지난달 23일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사표 수리 사실과 함께 공개됐다. 당시 민주당은 김 부원장은 사직 처리했지만, 정 실장에 대한 조치는 보류한 바 있다.

당시 민주당은 정 실장에 대해 “구속적부심을 받고 있어 그 결과를 보고 추후 판단키로 했다”고 전했다. 이후 정 실장이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지자 사표를 수리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이날 뇌물수수 및 부패방지법 위반 등 혐의로 정 실장을 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정 실장이 2013년 2월부터 2020년 10월까지 ‘대장동 일당’에 사업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등으로부터 총 2억4000만원을 수수했다고 보고 있다.

이 밖에도 검찰은 정 실장이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 등의 보통주 지분 중 24.5%(공통비 공제 후 428억원)를 나눠 갖기로 약속하고, 위례 신도시 개발사업에서 비공개 내부 자료를 민간업자들에게 유출해 210억원 상당의 이익을 챙기게 했다고 결론지었다.

또 정 실장은 지난해 9월 29일 ‘대장동 수사팀’의 압수수색이 임박하자 유 전 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던지라고 지시한 혐의도 받는다.

이 대표는 정 실장이 기소된 후 “법정에서 진실이 가려지고 무고함이 밝혀질 거라 믿는다”는 입장을 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