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특례시, 20년 방치 땅 공공청사·문화시설 탈바꿈

이상일 시장 “시민들에게 꼭 필요한 시설로 돌려드리겠다”


20년간 방치됐던 경기도 용인특례시 수지구 성복동 일원 학교 부지에 시민들을 위한 공공청사와 문화시설 등이 들어설 수 있게 됐다.

용인시가 향후 성복동 일원 행정구역 개편 가능성까지 염두에 두고 공공청사와 문화시설 등이 들어설 수 있도록 용도를 변경했기 때문이다.

용인시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도시계획시설 변경 결정(안)이 지난 6일 제18회 용인시 도시계획위원회를 통과했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시는 앞으로 성복동 177번지 1만627㎡ 규모에 주변 환경적 특성과 주민 수요, 시의 재정 현황 등 전반적인 여건을 고려해 공공청사와 문화시설 건립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

이어 행정안전부 중앙투자심사 등을 거쳐 필요한 예산을 확보해 나갈 방침이다.

앞서 시는 9월 기존 도시관리계획의 학교시설을 폐지하고 공공청사·문화시설로 변경하는 안을 도시계획위원회에 제출했다.

그리고 10월엔 관계부서 협의와 주민공람을, 11월엔 용인시의회 의견 청취 등 행정절차를 마쳤다.

이 부지는 지난 2003년 1월에 초등학교 부지로 용도가 결정되고 특수학교가 들어설 예정이었으나 주민들의 반대 민원 등으로 중도에 계획이 무산됐고 지금까지 20년간 방치돼왔다.

내년 1월 23일 실효를 앞두고 있다.

그동안 시민들은 꾸준히 시에 민원을 제기해 도심 속 공터로 전락한 이곳에 도서관이나 전시장, 공연장, 노인복지시설 등을 포함한 문화센터를 건립해달라고 요청했다.

도시계획시설 변경 결정 사항은 내년 1월 중 시 홈페이지에 고시될 예정이다.

이상일 시장은 “도심 속에 20년이나 방치된 땅을 시민들에게 꼭 필요한 시설로 돌려드리고자 용도변경을 했다”며 “부족한 문화·복지 인프라를 확충하는 등 용인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시정철학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용인=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