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의 ‘삼바’…브라질, 크로아에 패해 8강 탈락, 치치 사임

브라질 선수들이 10일(한국시간) 카타르 알 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8강전에서 승부차기에서 져 4강 진출에 실패한 뒤 좌절하고 있다. 뉴시스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브라질이 크로아티아와 승부차기에서 패하며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에서 탈락했다. 2회 연속 월드컵 8강 진출에 실패하자 치치 감독은 지휘봉을 내려놨다.

브라질은 10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전에서 연장전까지 1-1로 비긴 끝에 승부차기에서 2-4로 패했다. 한국을 4-1로 제압한 16강전과 달리 브라질은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내내 고전했다.

2002년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 브라질은 자타공인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혔으나, 2018년 러시아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8강에서 짐을 싸게 됐다. 반면 러시아 대회 준우승팀인 크로아티아는 2회 연속 4강 진출을 이뤘다.

‘연장 전문가’인 크로아티아는 이날도 끝까지 승부를 끌고 가 ‘세계 최강’ 브라질을 꺾었다. 크로아티아는 러시아 대회 16강전부터 준결승까지 모두 연장 승부를 펼쳐 결승까지 올랐고 이번 대회 16강에서도 승부차기에서 일본을 꺾었었다.

두 번의 대회에서 펼쳐진 다섯 번의 연장 승부에서 크로아티아는 한 번도 탈락하지 않았다. 브라질을 꺾은 크로아티아는 네덜란드-아르헨티나 8강전 승자와 14일 4강전에서 맞붙는다.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와 히샤를리송(토트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레알 마드리드), 하피냐(바르셀로나) 등 한국전 선발 라인업을 그대로 들고나온 브라질은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고전했다. 전반 슈팅 개수에서 브라질이 5(유효 슛 3)-3(유효 슛 0)으로 우위를 점했으나, 크로아티아가 강한 전방 압박과 촘촘한 수비로 맞서면서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13분 마리오 파샬리치(아탈란타)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에 이반 페리시치(토트넘)가 오른발을 가져다 댄 게 빗맞아 마무리를 짓지 못한 게 아쉬웠다.

브라질은 네이마르와 비니시우스 등을 앞세워 더 많은 기회를 만들었지만, 전반 42분 네이마르가 페널티 박스 왼쪽 바깥에서 찬 오른발 프리킥이 크로아티아 골키퍼 도미니크 리바코비치(디나모 자그레브)의 품에 안기는 등 상대 골문을 열지 못했다.

브라질은 후반 시작과 함께 다시 공세를 높였는데, 후반 10분 왼쪽 측면으로 파고든 네이마르의 왼발 슛 등이 번번이 리바코비치의 선방에 막혀 아쉬움을 삼켰다. 두 팀은 정규 시간 안에 승부를 가리지 못한 채 연장전에 돌입했다. 기다리던 선제골은 연장 전반 16분, 브라질이 만들어냈다.

동료들과 패스를 주고받으며 침투한 네이마르가 골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 슛으로 마침내 골망을 흔들었다. A매치 통산 77골을 넣은 네이마르는 이 골로 ‘축구 황제’ 펠레(77골)와 브라질 대표팀 역대 최다 득점 공동 1위로 올라섰다.

크로아티아는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연장 후반 12분 미슬라브 오르시치의 패스를 받은 브루노 페트코비치(이상 디나모 자그레브)가 왼발 슛으로 동점 골을 만들어냈다. 결국 승부차기로 이어진 경기에서 웃은 쪽은 크로아티아였다.

브라질은 첫 번째 키커 호드리구(레알 마드리드)의 슛이 리바코비치에 막혔고 네 번째 키커인 마르키뉴스(파리 생제르맹)도 실축했다. 크로아티아는 4명의 키커가 모두 슛을 성공시키면서 승리했다.

강력한 우승 후보였던 브라질 축구대표팀이 2회 연속 월드컵 8강 무대에서 퇴장하자 치치(61) 감독도 지휘봉을 내려놨다. 치치 감독은 경기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브라질 대표팀 사령탑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치치 감독은 “고통스러운 패배이지만 난 평온하다”면서 “한 사이클이 끝났다”고 밝혔다.

치치 감독은 이어 “나는 이미 1년 반 전에 이야기했다. 결정을 뒤집어 감독으로 머물지 않을 것이다. 나를 아는 사람들은 이를 잘 안다”고 약속을 지킬 것임을 강조했다. 그는 자신의 브라질 대표팀 감독 재임 기간에 대한 평가를 부탁하자 “나는 지금 우리가 한 모든 일을 평가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다. 시간이 지나면 여러분이 평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가 탈락한 지금은 내게 그럴 능력은 없다”고 말했다.

브라질 최고 인기 구단인 코린치앙스의 감독이었던 치치는 브라질이 2016 코파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이후 대표팀을 맡았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브라질이 8강 문턱을 넘지 못했지만 브라질축구협회(CBF)는 치치 감독의 임기를 2022 카타르 월드컵까지 보장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