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안차려줘?” 방화 미수 40대, 母가 선처 원했지만…

국민일보DB

모친이 밥을 차려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집에 불을 지르려 한 40대 아들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면치 못했다.

서울고법 춘천재판부 형사1부(부장판사 황승태)는 현주건조물방화미수와 재물손괴 혐의로 기소된 A씨(45)가 낸 항소를 기각하고, 징역 10개월을 선고한 원심 판단을 유지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11일 양구군 집에서 70대 모친이 밥을 차려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선풍기를 집어 던진 뒤 TV를 주먹으로 쳐서 깨뜨리고, 화분을 부순 혐의를 받는다. 같은 날 모친과 전화로 말다툼하다가 화가 나 거실에 이불과 온수 매트를 모아 놓고 불을 붙였다가 스스로 불을 꺼 미수에 그친 혐의도 있다.

A씨는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에서 구속된 뒤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모친이 처벌을 원하지 않고 있다”면서 양형 부당을 이유로 항소했다.

하지만 항소심 재판부의 판단도 같았다. 2심 재판부는 “피해자가 본인 잘못을 탓하면서 선처를 간절히 호소하고 있으나 누범 기간 중 범행이어서 집행유예가 불가능하다. 미수 감경 외에 정상참작 감경까지 해 법률상 처단형의 하한에 가깝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