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장 선 창평시장서 불…10개 점포 잿더미

10일 오전 불이 난 담양 창평시장의 모습. 연합뉴스

전남 담양의 전통시장에서 장날 불이 나 10개의 점포가 잿더미로 변했다.

10일 오전 8시7분 전남 담양군 창평시장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불이 났다. 불이 목재 등 구조물을 타고 번지면서 시장 내 점포 40칸 가운데 10칸이 소실된 것으로 소방당국은 파악했다.

5일장이 서는 날 손님맞이를 준비하던 상인들이 놀라 대피했고,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해 전 직원을 비상 소집했다.

소방관과 경찰 등 213명과 물탱크를 포함한 장비 31대를 동원해 30여 분만에 큰불을 잡고 현장을 정리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 등을 조사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