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인배’ 네이마르, 크로아티아 소년팬 꼭 안아줬다

카타르월드컵 8강전 승부차기 패배 뒤
자신에게 다가온 크로아티아 팬 꼭 안아줘
그라운드서 경쟁한 이반 페리시치 아들

10일 브라질 축구대표팀 네이마르가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전에서 패배한 뒤 이반 페리시치의 아들인 크로아티아 소년을 안아주고 있다. AFP 연합뉴스

브라질 축구대표팀 간판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이 2022 카타르월드컵 8강에서 탈락한 뒤 자신에게 다가오는 크로아티아 소년팬을 따뜻하게 안아줬다. 이 소년팬은 그라운드에서 적수로 만난 크로아티아 공격수 이반 페리시치(토트넘 홋스퍼)의 아들이었다. 이 장면은 중계 카메라에 포착돼 전 세계에 생중계됐고 많은 축구팬들의 감동을 자아냈다.

브라질은 10일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월드컵 16강전에서 정규시간 90분과 연장 전후반 30분을 합산한 120분의 혈투 펼친 끝에 1대 1로 비겼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첫 키커로 나선 호드리구(레알 마드리드)와 네 번째 키커 마르퀴뇨스(파리 생제르맹)가 실축해 2대 4로 무릎을 꿇었다. 승부차기 결과에 따라 두 대회 연속 8강 문턱에서 좌절했다.

크로아티아에 8강 진출권을 빼앗기자 브라질 선수들은 허무한 탈락에 머리를 부여잡거나 고개를 두 팔에 파묻고 좌절했다. 곳곳에서 눈물을 쏟는 선수들 포착됐다. 이날 선제골을 기록한 네이마르도 탈락의 충격을 이겨내지 못한 듯 동료의 품에 안겨 오열했다. 그때 크로아티아 유니폼을 입은 한 소년이 네이마르에게 달려왔다. 이에 브라질 측 관계자가 나서 이 소년을 제지하려는 듯한 동작을 취했다.

10일 브라질 축구대표팀 네이마르가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전에서 패배한 뒤 눈물을 흘리고 있다. AFP 연합뉴스

이를 본 네이마르는 눈물을 닦은 뒤 소년에게 다가가 그를 품에 안았다. 페리시치 아들인 이 소년은 크로아티아의 승리가 확정된 뒤 선수 가족들에게 그라운드 진입이 허용되자 아버지를 축하하기 위해 들어왔다. 비록 그라운드에서는 아버지의 적이었지만 팬으로서 위로를 건네고 싶었던 듯하다. 이 마음을 알아챈 네이마르는 자신의 슬픔을 억누른 채 소년과 포옹했다. 소년 역시 탈락의 아픔으로 상심한 네이마르를 안아줬다.

국경을 초월한 네이마르와 페리시치 아들의 포옹으로 경기를 끝낸 그라운드에는 온기가 감돌았다. 경기장 밖은 시끄러웠고 승부는 냉정했지만 승부가 결정난 이상 상대를 향한 적대적 감정은 용납되지 않았다. 한 외신은 “한 줄기 스포츠맨십이 어두운 순간을 밝게 비춰줬다”라고 극찬했다.

10일 브라질 축구대표팀 네이마르가 2022 카타르 월드컵 8강전에서 패배한 뒤 눈물을 흘리고 있다. AFP 연합뉴스

네이마르는 충격이 가시지 않은 듯 국가대표팀 은퇴 가능성을 시사해 충격을 주기도 했다. 그는 경기 직후 브라질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솔직히 잘 모르겠다. 너무 감정적으로 올라와 지금 이야기하는 건 좋지 않다”면서 “이것이 끝이라고 말하는 것이 나를 몰아붙이는 것일 수도 있다. 하지만 난 아무것도 장담할 수 없다. 이제부터 어떤 일이 일어날지 지켜보자”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표팀에 대해 생각할 시간을 갖고 싶다. 그리고 내가 스스로 뭘 원하는지 생각하고 싶다”며 “난 대표팀에 대해 문을 닫지 않았고 또다시 대표팀에 돌아갈 거라고 100% 확신해 말할 수 없다”고 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