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로코, 한국 이후 20년 만에 월드컵 4강 판세 깼다

2022 카타르월드컵 8강서 포르투갈 격파
아프리카 사상 첫 월드컵 4강 진출 쾌거
유럽·남미 외 4강, 2002년 한국 이후 처음

모로코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1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가진 월드컵 8강전을 1대 0으로 승리하고 아프리카 국가 최초의 4강 진출을 달성한 뒤 왈리드 레그라귀 감독을 헹가래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모로코가 2022 카타르월드컵에서 ‘사하라의 모래 폭풍’을 일으키며 4강에 진출했다. 후반전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투입하고 총공세를 펼친 포르투갈은 끝내 1골을 넣지 못해 무너졌다. 프랑스는 8강전 최대 ‘빅매치’로 꼽힌 잉글랜드와의 승부에서 올리비에 지루의 결승골로 승리했다.

모로코는 11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가진 월드컵 8강전에서 전반 42분 공격수 유세프 엔 네시리의 선제 결승골을 끝까지 지켜 1대 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모로코는 1970 멕시코월드컵에서 처음으로 본선에 진출한 뒤 6번째 도전에서 무패 행진을 질주하며 4강에 진출했다.

아프리카 국가의 4강 진출은 처음이다. 앞서 1990 이탈리아월드컵에서 카메룬, 2002 한일월드컵에서 세네갈,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에서 가나가 8강에 올랐지만 모두 4강의 벽을 넘지 못했다. 월드컵의 판세를 양분한 유럽·남미 이외의 국가가 4강에 진출한 건 한일월드컵에서 한국의 4위 이후 20년 만의 일이다.

한국의 4위 전까지 유럽·남미 외 국가의 4강 진입 사례는 원년 대회인 1930 우루과이월드컵에서 북중미 국가 미국의 3위가 전부였다. 하지만 당시 월드컵은 본선 13개국 체제로 치러져 32개국 조별리그와 16강 토너먼트 라운드로 나뉜 현행 방식과 달랐다.

모로코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1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가진 월드컵 8강전을 1대 0으로 승리하고 아프리카 국가 최초의 4강 진출을 달성한 뒤 환호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모로코는 크로아티아, 벨기에, 캐나다와 경쟁한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F조에서 2승 1무(승점 7)를 기록하고 1위에 올랐다. 그렇게 넘어간 16강전에서 스페인과 득점 없이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모든 킥을 막아낸 골키퍼 야신 부누의 ‘슈퍼 세이브’를 앞세워 3대 0으로 앞섰다. 8강전에서 포르투갈까지 무너뜨리고 승승장구했다.

모로코는 이어진 다른 8강전에서 잉글랜드를 2대 1로 격파한 ‘우승 후보’ 프랑스와 오는 15일 오전 4시 카타르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준결승전을 펼친다. 승자는 결승에 진출한다. 패배해도 3·4위전으로 넘어간다. 모로코는 월드컵에서 최대로 소화할 수 있는 7경기를 모두 치르게 됐다.

포르투갈은 2006 독일월드컵 4위에 오른 뒤 16년 만에 재도전한 4강 진출에 실패했다. 공 점유율에서 65%(모로코 22%·경합 13%), 슛에서 11개(모로코 9개)로 앞섰지만 부누를 최후방에 두고 견고하게 친 모로코의 수비벽을 뚫지 못했다.

포르투갈 축구대표팀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오른쪽)가 11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앗수마마 스타디움에서 모로코와 가진 월드컵 8강전에서 상심한 표정을 짓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모로코는 전반 42분 엔 네시리가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머리로 밀어 넣어 포르투갈의 골문을 열었다. 포르투갈은 선발로 기용하지 않은 호날두, 주앙 칸셀루를 후반 6분에 투입하고 파상공세를 펼쳤지만 모로코의 골문을 열지 못했다.

카타르에서 마지막 월드컵을 준비한 호날두는 이 출전으로 A매치 196번째 경기를 소화했지만 포르투갈의 탈락을 지켜봤다. 호날두는 쿠웨이트의 바데르 알무타와와 함께 남자 축구선수 A매치 통산 최다 출전자가 됐다.

프랑스는 같은 날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이어진 다른 8강전에서 숙적 잉글랜드를 2대 1로 잡고 4강 진출권을 손에 넣었다. 이로써 프랑스는 개최국으로 출전한 1998년 대회, 직전인 2018년 러시아 대회에 이어 월드컵 통산 3번째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4강 진출국 중 가장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프랑스의 4강 진출은 통산 7번째다.

프랑스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1일(한국시간) 카타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잉글랜드와 가진 월드컵 8강전에서 2대 1로 승리하고 준결승으로 진출한 뒤 환호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는 전반 17분 미드필더 오렐리앵 추아메니가 동료 공격수 앙투안 그리즈만의 패스를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때려 선제골에 성공했다. 잉글랜드는 후반 9분 페널티킥 기회에서 공격수 해리 케인이 오른발 슛으로 득점해 승부에 균형을 맞췄다.

프랑스는 후반 33분 그리즈만의 왼쪽 크로스를 지루의 헤딩으로 연결해 결승골에 성공했다. 지루는 자신이 기록 중인 프랑스 A매치 최다 득점을 53골로 늘렸다. 잉글랜드는 후반 36분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또 한 번의 페널티킥 기회를 얻었지만 크로스바 위로 슛을 날린 케인의 실축으로 무릎을 꿇었다.

잉글랜드는 축구 종주국의 명성에 걸맞지 않게 개최국으로 출전한 1966년 월드컵에서만 유일하게 우승 트로피를 획득했다. 우승 당시와 1982 스페인월드컵 조별리그에서 모두 이겼던 프랑스를 정작 중요한 토너먼트 8강전에서 잡지 못해 우승 기회를 날렸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