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국산김치 자율표시제 지정 5748곳…전국 1위

여수 716곳·일반음식점 3930곳 최다

국산김치 제조. 전남도 제공

전남의 국산김치 자율표시제 지정 실적이 5748곳으로 전국(1만337곳)의 44%를 차지하며 2년째 전국 1위를 차지했다.

국산김치 자율표시제는 100% 국산김치를 사용하는 음식점, 학교 등 단체 급식소, 기업체, 병원 등을 인증해주는 제도다. 인증마크를 부착해 소비자가 음식점 밖에서 국산김치 사용 인증업소임을 한눈에 알아볼 수 있다.

시군별 지정실적은 여수시가 716곳으로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순천시 526곳, 광양시 520곳, 목포시 458곳, 해남군 399곳 순이다.

유형별로는 일반음식점이 3930곳으로 가장 많았다. 유치원·어린이집을 포함한 학교가 1626곳, 공공기관과 기업체, 병원 등 단체급식 185곳, 휴게소 7곳 등이다.

관광지 주변 남도음식 거리도 상당수 참여했다. 영광 법성포굴비거리 34곳, 장흥 토요(한우)시장 25곳, 순천 웃장국밥거리 20곳, 무안 뻘낙지거리 19곳 등 272곳으로 나타났다. 자율표시제를 지정받은 음식점은 식자재 구입비 25만원을 지원받는다.
국산김치자율표시제 인증마크. 전남도 제공

강효석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은 11일 “최근 김치가 코로나19 예방과 면역 증진 등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세계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며 “안전성이 검증돼 믿을 수 있는 영양 만점의 국산김치 소비촉진 운동에 동참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올해 농식품부 공모사업인 해남 김치원료공급단지(290억원) 유치와 식품안전관리인증기준(HACCP) 시설 구축 및 배추김치 양념속 넣기 장비 등 품질 고급화와 생산비 절감 지원 등을 통해 김치산업을 선도하고 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