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주안·구월·부평 상업지역 불법 건축 75건 적발

인천시청 전경. 국민DB

인천시는 지난달 16일부터 15일간 상업지역 내 상가밀집구역에 대한 불법건축 실태점검을 진행한 결과 75건의 불법 건축 행위를 적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이태원 참사와 관련 유사 사고를 방지하고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추진됐다. 점검 대상은 도로 폭이 좁고 다수의 인파가 몰릴 우려가 있는 주안 2030 거리, 구월 로데오 거리, 부평 테마의 거리 등 상가밀집구역 3곳이다.

시는 이들 상가밀집구역을 관할하는 구청과 합동으로 실태점검을 진행해 보행자 통행을 저해하는 무단 증축 69건, 건축선 위반 2건, 무단 용도변경 4건 등 불법 건축 행위를 확인했다. 해당 건축물의 소유자 등에게 사전통지·시정명령·이행강제금 부과 등의 행정처분을 내렸다.

손병득 시 건축과장은 “상가밀집구역 내 불법 건축 행위에 대해 지속적인 실태점검과 행정조치 강화하고 이태원 참사와 같은 유사사고 방지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위반건축물 소유자는 시민 안전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만큼 자진 시정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