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용기 “이상민 경질, 결코 무리한 요구 아냐”


더불어민주당 청년위원장인 전용기 의원이 11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에 대해 “이 장관 경질은 참사에 대한 국가의 책임을 인정하고 성역 없는 철저한 진상 규명 및 책임자 처벌, 재발 방지 대책 마련에 정부가 최선을 다하겠다는 최소한의 상징적 조치”라며 윤석열 대통령에게 해임건의안을 수용하라고 요구했다.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국가가 국민 보호에 실패했는데도 정부 내에선 누구도 책임질 사람이 없다는 게 말이 되느냐는 유족들의 한탄이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 장관 경질이 결코 무리한 요구라고 할 수 없으며, 주무 장관에게 정치적 책임을 묻는 것은 외려 늦은 일”이라고 했다.

이어 “대통령이 장관의 어깨를 툭 치며 힘을 실어주는 지금, 엄정한 수사, 국정조사 대상기관의 협조를 기대할 수 있겠느냐”면서 “이 장관이 자리에 있으면 있는 대로 없으면 없는 대로 국정조사를 하면 된다”고 전했다.

전 의원은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 책임을 묻는 것은 유족에 대한 도리이며 국민에 대한 의무”라고 강조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