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공유재산 매각 등 체계적 관리로 활용도↑

미 활용 및 보존 부적합 재산 적극 매각·대부 추진
올해 도 소유 재산 40필지, 131억원 매각 역대 최고

경남도청. 경남도 제공

경남도가 도 소유 공유재산을 필요한 도민에게 매각하거나 대부 하는 등 활용도를 높여 도민 편의 제공과 재정수입 확보에 나섰다.

경남도는 공유재산 실태조사를 토대로 도 소유재산의 체계적 관리와 활용으로 도 재정을 확충하고 도민의 이용을 활성화 한다고 11일 밝혔다.

도는 지난 10월까지 도 소유 토지 12만4909필지와 건물 690동에 대한 공유재산 실태조사로 무단 점유 44건은 변상금 부과 등 조치했고 미활용 및 보존 부적합한 재산은 수요 조사 후 공매를 통한 매각 및 대부를 추진 한다.

도 소유 일반재산과 매각, 대부 대상 토지는 도 누리집을 통해 열람 가능하다. 또 경남도 스마트 공간정보플랫폼에서 도 소유 일반재산의 지번과 위치, 도면정보, 대부 여부 토지·건축물대장, 토지이용계획, 공시가격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도민들이 도 소유 공유재산 매수를 원할 경우는 시·군 회계과(일반재산 관리부서)에 매수 신청을 하면 매각요건 검토와 공유재산심의회, 감정평가 등을 거쳐 일반입찰 및 수의계약 등 매각이 진행된다.

또 행정재산은 용도폐지 검토 후 보존 필요가 없는 경우 매각이 가능하다. 올해 도 소유 공유재산 매각 실적은 총 40필지, 131억원이다. 이는 단일 년도 최대 매각 실적으로 불필요한 공유재산을 발굴해 매각에 나선 결과다.

특히 경남도는 도 소유 재산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행정재산 사용허가 전수조사를 실시해 도 소유 건물 내 유휴 공간 활용도를 높이고 타 기관과의 상호점유, 재산교환 등 적극적인 재산활용을 통해 다양한 행정수요에 대응해 나갈 계획이다.

최진회 도 회계과장은 “앞으로도 도민이 필요한 공유재산을 적극 매각 하거나 대부해 도민 편의 제공과 공유재산 활용도를 높이고 도 재정수입 확보에도 기여해 재정 건전화에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