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답 안 하는 걸로…” 조규성, 2701호 질문에 당황 ‘함구’

KBS 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활약해 일약 스타덤에 오른 한국 축구대표팀 조규성(24·전북)이 뉴스 인터뷰에서 대한축구협회 폭로와 관련된 질문에 즉답을 피하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조규성은 지난 10일 오후 KBS 뉴스와의 인터뷰 사전 녹화에 참석했다. 이날 앵커는 조규성에게 “불편한 질문일 수 있는데 축구대표팀 사설 트레이너 관련 보도가 나오고 있다. 벤투 감독도 선수들에 대한 지원이 부족했던 측면이 있었다고 말한 바 있다. 이 부분에 대해 어떻게 보시느냐”고 물었다.

KBS 뉴스 유튜브 영상 캡처

이에 조규성은 당황한 듯 쉽게 답변을 내놓지 못했다. 5초 가량 말을 잇지 못하던 그는 “이게 진짜 저도 조심스러운 이야기인데, 저는 이 질문은 (답변을) 안 하는 걸로 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이건 제가 감히 제 위치에서 말씀드릴 건 아닌 것 같다”며 “그냥 열심히 훈련만 하는 선수로서, 제가 이런 사건에 대해 감히 말씀드리긴 어려울 것 같다”고 강조했다.

답변을 들은 앵커도 “알겠다. 이 정도로 정리하겠다”며 다음 질문으로 넘어갔다. 이 장면은 KBS 뉴스9 방송에 편집돼 송출됐지만 동시에 올라온 KBS유튜브 채널 영상에는 고스란히 담겼다.

앞서 대한축구협회는 손흥민의 개인 재활 트레이너로 잘 알려진 안덕수씨의 폭로와 벤투 감독의 의미심장한 발언으로 따가운 시선을 받고 있다. 안 트레이너는 지난 6일 인스타그램에 “2701호에선 많은 일들이 있었다. 2701호가 왜 생겼는지 기자님들 연락 주시면 상상을 초월한 상식 밖의 일을 자세히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썼다.

그는 또 “저 또한 프로축구팀에서 20여 년 가까운 시간을 보낸 사람이기에 한국축구의 미래를 생각 안 할 수가 없었다. 부디 이번 일을 반성하시고 개선해야 한국축구의 미래가 있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바꾸세요. 그리고 제 식구 챙기기 하지 마세요”라고 경고하며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는 뜻의 신조어)이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안 트레이너가 올린 글에는 손흥민을 비롯해 황의조(올림피아코스), 조규성, 김진수(이상 전북), 정우영(알사드) 등 대표팀 주축 선수들이 ‘좋아요’를 누르며 공감의 뜻을 나타냈다. 안 트레이너는 협회 의무팀과는 관계없는 손흥민의 개인 트레이너로 2022 카타르 월드컵에 동행했다. 그는 현지에 머물며 대표팀 선수들의 몸관리를 해준 것으로 전해졌다. 숙소에 대한 지원은 손흥민 측에서 부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협회 측은 “안씨는 물리치료사 국가자격증이 갱신돼 있지 않아 우리가 채용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며 “다른 선수들도 이분에 대한 신뢰나 믿음이 있었는데 ‘비공식’으로 취급받는 상황에 대한 불만이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도 귀국 후 기자회견에서 “협회 측에서 잘 된 것은 계속 이어가고 잘못된 것은 수정해야 한다”며 “경기장 안에서의 지원도 중요하지만 밖에서도 마찬가지”라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그의 이 같은 발언은 지난달 한국과 재계약을 하지 않겠다며 한 의미심장한 말과 맞물려 여러 추측이 제기됐다. 당시 벤투 감독은 “(축구협회와 K리그는) 선수들의 휴식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는 것 같다. 그들에게 가장 중요한 건 돈과 스폰서인 것 같다”고 말했었다. 일각에선 벤투호 관계자들과 축구협회 사이에 갈등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