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30년까지 청년주택 2만호 공급한다


대전시는 2030년까지 청년·신혼부부 등 사회초년생을 위한 청년주택을 2만호 공급한다고 11일 밝혔다.

‘대전형 청년주택 공급 확대 방안’에 따르면 공급예정 규모는 공공분야 6866호, 민간분야 1만2900호 등 총 1만9766호다.

시와 대전도시공사가 4862억원을 들여 3431호를 건설·매입해 시세보다 40~60% 저렴한 가격에 공급한다. 나머지 물량은 한국토지주택공사와 민간 건설사가 담당한다.

예산이 많이 투입되고 건설 기간이 긴 건설형 임대주택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공동주택을 매입해 재임대하는 물량은 연 40호에서 150호까지 늘리기로 했다.

신혼부부 특별공급은 기존 20%에서 30%로 확대한다. 특별공급 물량을 분양받을 수 있는 여건이 될 때까지 거주할 수 있는 중소형 주택 공급도 확대한다.

민간 아파트를 건설할 때 60㎡ 이하의 소형 평수를 전체 분양물량의 3%까지 공급하도록 의무화했다.

시는 이번 대책이 지방정부의 공공성과 민간의 자율성을 결합한 청년주택 공급 모델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청년주택 정책의 핵심은 청년·신혼부부가 선호하는 교통이 편리한 지역과 충분한 면적의 주택 평형을 최대한 공급하는 것”이라며 “우리 지역의 청년들이 집 걱정 없이 일하고 아이를 낳고 살 수 있도록 고품질의 주택을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2023년 완료를 목표로 ‘청년 주거정책 개발 및 실행전략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구암동과 신탄진동, 낭월동 등에 별도로 짓고 있는 824호 규모의 청년주택 공사는 2024년까지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