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지식재산 인재양성 비전 2030’ 추진


특허청이 창의·융합형 지식재산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지식재산 인재양성 비전 2030’을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새로운 비전의 지식재산 인재상은 ‘지식재산을 이해하고 활용해 미래사회 혁신을 이끌어가는 인재’로 규정했다.

먼저 초·중·고 및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발명과 지식재산 교육을 확산하기로 했다.

발명교육센터 중심의 발명교육이 정규 교육과정에 반영·개설되도록 하고 다른 교과목과 발명교육의 연계를 강화한다.

또 발명교원 육성 경로를 다각화하는 한편 전국 어디서나 체험·심화교육이 가능하도록 주요 권역에 ‘광역발명교육지원센터’ 설치를 추진한다.

대학·연구자들이 지식재산을 창출하고 이를 원활하게 활용하기 위한 방안도 마련됐다.

지식재산에 대한 표준 교육과정 개발, 지도교원 양성 등 융합역량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대학의 역할을 강화한다. 이를 통해 전공과 관계없이 지식재산 교육을 수강하는 것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기업과 국민들의 지식재산 인식 향상을 위한 방안으로는 지식재산 콘텐츠를 분야·목적별로 제작해 보급하는 방안이 꼽혔다. 수준별 교육 로드맵을 작성해 학습자 스스로에게 필요한 교육훈련 과정을 자기주도형으로 학습할 수 있게 된다.

이밖에 발명·지식재산 교육 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발명교육법이 현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하고, 디지털 교육 플랫폼과의 협력 확대 및 유관기관과의 소통채널을 강화한다.

이인실 특허청장은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려면 지식재산 인재의 육성·확보가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창의적인 인재를 양성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