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스테핑 대신 ‘대통령실 뉴스룸’ 신설…소통 강화

대통령실 “국민과의 직접 소통을 강화할 것”
‘사진뉴스’ ‘영상뉴스’ ‘#SHORTS’ 메뉴 생겨

대통령실 홈페이지 '뉴스룸' 메뉴 화면.

대통령실은 11일 공식 홈페이지에 ‘뉴스룸’ 메뉴를 신설했다. 대국민 소통을 강화하려는 취지로 기존 메뉴였던 ‘브리핑룸’을 확대한 형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보도자료를 단순히 가공해 게시하는 브리핑에 그치지 않고 국민과의 직접 소통을 강화할 것”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홈페이지를 전면 개편했다”고 전했다.

기존 홈페이지에는 ‘국민에게 알립니다’라는 대제목 아래 ‘브리핑룸’과 ‘카드뉴스’ 등의 세부 메뉴가 있었다. 지난 10월 네거티브 대응 강화 차원에서 ‘사실은 이렇습니다’ 메뉴를 추가했다.

이번 개편에서는 여기에 ‘사진뉴스’와 ‘영상뉴스’, 그리고 짧은 유튜브 영상을 게시하는 ‘#SHORTS’(쇼츠) 등의 메뉴를 새로 만들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통화에서 “좋은 뉴스나 핵심 메시지를 담은 기사를 바로 볼 수 있게 하자는 취지”라며 “개편은 오래전부터 준비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