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천후로 FR 취소’ 박지영, KLPGA 2023시즌 개막전서 우승

박지영이 우승트로피를 기뻐하고 있다. KLPGA투어 제공

박지영(26)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2023시즌 개막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행운의 우승이다. 박지영은 11일 싱가포르 타나메라 컨트리클럽(파72·6486야드)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오픈 최종라운드가 악천후로 취소되면서 정상을 차지했다.

이날 최종라운드가 열릴 예정이었으나 기상 악화로 수차례 대회가 중단됐다. 이후 기상 상황을 지켜봤으나 KLPGA투어 경기위원회가 경기가 어렵다고 판단해 3라운드 취소 결정을 내리면서 2라운드 성적을 기준을 최종순위가 결정됐다.

대회가 축소된 데에는 싱가포르 법 규정도 영향을 미쳤다. 상가포르는 악천후 등으로 안전 사고 위험이 예상될 때는 야외 스포츠 등의 활동을 금지하도록 법률로 정하고 있다. 최진하 KLPGA 경기위원장은 “개막전 인만큼 54홀 대회로 치르려 했으나 기상 상황과 싱가포르 현지 규정에 따라 36홀 대회로 축소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전날 2라운드까지 11언더파 133타로 선두를 달리던 박지영에게 우승의 영광이 돌아갔다. 박지영은 시즌 첫 승과 KLPGA투어 통산 5승을 달성했다. 지난 4월 메디힐 챔피언십 이후 8개월 만에 정상에 올랐다.

박지영은 지난 2018년 베트남 대회에 이어 동남아 지역 대회에서 2승째를 수확했다. 박지영은 “운 좋게 우승하게 돼 기쁘다”며 “ 앞으로 더 잘하라는 선물이라 생각하고 겨울에 노력해서 내년에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홍정민, 이소영, 박현경은 공동 2위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2시즌 연속 6승을 수확한 박민지와 2022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신인왕 아타야 티띠꾼(태국)은 7언더파 137타로 공동 9위에 이름을 올렸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