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 이자!’ 놀란 세입자들 갈아타기… 월세비율 역대 최고치

한 시민이 서울 송파구 일대 아파트 단지를 바라보고 있다. 연합뉴스

전세를 살던 세입자들이 월세로 갈아타고 있다. 서울 아파트의 전월세 거래량 가운데 월세 비중이 40%를 넘어서며 역대 최고치를 다시 썼다. 금리 인상의 여파로 전세대출 이자 부담이 세입자들 어깨를 짓누르고 있어서다.

11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올해 서울 아파트의 월세 거래량은 지난 10일 기준 총 8만6889건으로 집계됐다. 전체 전월세 거래량(20만8315건) 중 41.7%를 차지한다. 2010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후 최대치다. 2020년에는 31.4%, 지난해에는 38.5%였다. 서울 강남구의 경우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 비중이 43.8%에서 46.4%로 증가했다. 마포구(41.9%→44.9%)와 노원구(33.3%→38.1%)도 증가폭이 컸다.


월세 비중이 늘어난 건 아파트뿐만 아니다. 서울의 연립·다세대 주택 전월세 거래량에서 월세 비중은 지난해 32.8%에서 올해 37.5%로, 단독·다가구 주택은 59.9%에서 67.3%로 치솟았다. 서울 전체 주택의 월세 비중은 지난해 44.0%에서 올해 48.9%로 뛰었다. 올해 거래된 서울 지역의 주택 임대거래 2건 중 1건은 월세인 셈이다.

월세 거래가 급증한 배경에는 금리 인상이 자리한다. 연 2~3% 수준이었던 전세자금대출 금리가 연 7%까지 치솟으면서 이자부담이 커졌다. 박원갑 국민은행 수석 부동산전문위원은 “최근 금리가 급격하게 오르면서 전세를 원했던 세입자들이 월세를 찾거나 보증금을 월세로 돌려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임차인의 주거비 부담 증가는 가처분소득 감소로 이어지기 때문에 저소득층의 월세 부담을 덜어주는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