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이태원, 세월호 같은 길 안돼”…민주당 “망언, 유가족에 사과하라”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가 10일 서울 중구 달개비에서 창립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10일 출범한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를 향해 “세월호와 같은 길을 가서는 안 된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권 의원은 이태원 참사 유가족뿐 아니라 세월호 참사 유가족마저 욕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친윤(친윤석열)계 맏형인 권 의원은 페이스북 글을 통해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와 시민대책회의의 출범을 거론하면서 “진상규명을 위한 수사가 진행 중에 있다”면서 “차후 어떤 지원이 필요한지, 정부와 유가족은 논의를 계속할 수 있다”고 밝혔다.

권 의원은 그러면서 “지금처럼 시민단체가 조직적으로 결합해서 정부를 압박하는 방식은 지양해야 한다”며 “세월호처럼 정쟁으로 소비되다가, 시민단체의 횡령 수단으로 악용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어 “실제 일부 시민단체는 세월호 추모사업을 한다며 세금을 받아 가서 놀러 다니고 종북 교육에 사용했다”며 “이런 횡령이 반복되지 않도록 범정부 차원의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또 “세월호 사고 이후 수많은 추모사업과 추모공간이 생긴 것이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데 기여했나”라고 자문한 뒤 “그렇지 않다. 오히려 해난사고는 줄어들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권 의원은 “추모를 넘어 예방으로, 정쟁을 넘어 시스템 개선으로 가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임오경 대변인은 11일 국회 브리핑에서 “이태원 참사 유가족협의회가 정쟁과 횡령의 수단으로 악용될 것이라는 권 의원의 망언은 이태원 참사에 대한 국민의힘 속내를 똑똑히 보여주고, 유가족을 모욕하며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피하려는 정부·여당의 불순한 의도를 더 명확히 했다”고 비판했다.

권 의원을 향해선 “극우 유튜버 같은 막말을 멈추고 유가족에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이수진 원내대변인도 10일 논평을 통해 “재난을 막지 못한 책임에 대해 반성은 못할망정,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유가족과 시민단체를 욕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유체이탈로 세월호 참사 책임을 외면했던 박근혜 대통령의 잘못을 반복하지 말길 바란다”고 비난했다.

구승은 최승욱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